Blog Story/KudoCast2008.12.31 23:30
2008 Kudo L Awards의 영예로운 수상자 리스트를 공개한다.

-Cars-
Car of the Year: 현대 제네시스 쿠페.
한국에서 불모지였던 스포츠카를 드디어 개척한 한국형 스포츠카. 한국차의 이미지 쇄신을 앞장서고 있는 모델.

후보: 닛산 GT-R


-Movies-

Actor of the Year: 히스 레저 - <다크 나이트>, <아임 낫 데어>.
그의 소름끼치는 조커연기만으로 할 말 다했지만, 또한 밥 딜런의 전기영화 <아임 낫 데어>에서도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였다. (<아임 낫 데어>는 레오파드님의 추천.) 다시한번 고인의 명복을.

후보: 다니엘 크레이그 - <퀀텀 오브 솔러스>, 차태현 - <과속스캔들>, 박보영 - <과속스캔들>, 크리스틴 스튜어트 - <트와일라잇>, 크리스천 베일 - <다크 나이트>, 송강호 -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


Poster of the Year: <Quantum of Solace> Teaser Poster
복수를 향해가는 본드의 그림자... <카지노 로얄>에서 직접적으로 이어짐을 간접적으로 보여주는 멋진 포스터다.

후보: <클로버필드>, <다크 나이트>


떡밥 of the Year: <클로버필드>
뉴욕에 거대한 괴물을 주제로 피해자의 캠코더의 시점으로 바라본다는 흥미로운 시도를 한 영화. 바이럴 마케팅 등도 너무나 끝내줬으나, 어지러움만 기억에 남는 영화. (이런 영화는 아이팟 터치로 봐야 딱이다)

후보: 선정한 후보 없음.


Scene of the Year: <Quantum of Solace> - Aston Martin 추격신.

극장에 울려펴지는 애스턴 마틴의 엔진음만으로도 황홀했던 이 장면.

후보: <다크 나이트> - 배트맨의 하비 덴트 구출장면, <아이언 맨> - 토니 스타크의 아머 제작 과정장면


Animation of the Year: <Wall∙E>.
다양한 메시지가 섞여있지만, 감동만큼은 잊지 않은 픽사의 역작.


Korean Movie of the Year: <과속스캔들>.
Canon | Canon EOS 5D | Manual | Unknown | 1/100sec | F/5.0 | 0.00 EV | 100.0mm | ISO-1250
주연 배우의 팀워크가 대단한 영화. 재미, 감동, 음악... 보는 내내 즐거운 영화.

후보: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


Foreign Movie of the Year: <The Dark Knight>.
무슨 말이 더 필요하랴.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은 슈퍼히어로 만화에서 철학을 창조해냈다.

후보: <퀀텀 오브 솔러스>, <월∙E>, <아이언 맨>


-IT-

Gadget Design of the Year: Apple MacBook Air
성능 이슈 등은 문제가 많았으나, 디자인에는 절대 토를 달지 않게 될 제품. 슬림형 노트북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한 애플의 또다른 벤치마킹 리더.



떡밥 of the Year - iPhone 3G, 국내출시 루머
도대체 언제 오는가 싶다... 3G 출시때부터 온다.. 온다... 라며 다양한 소스로 왔던 떡밥. 이제는 모두 포기했나보다.

후보: 스티브 잡스 건강이상설


Technology of the Year - NVIDIA GeForce 9400M.
내장 그래픽에 혁명을 일으킨 주인공. 그래픽 카드로 칩셋을 만들어 기존 내장형 그래픽의 고질적인 문제점이었던 '성능'을 크게 개선시켰다.

후보 - 애플 맥북의 고정확도 알루미늄 유니바디 구조.


IT Person of the Year - Steve Jobs.
감기에 걸리는 것만으로도 애플의 주식이 왔다갔다하고, 애플의 인지도의 70%를 차지하는 애플에 없어서는 안될 인물.


The Coolest Gadget - iPhone 3G
최고의 만능 스마트폰... 하지만, 한국에서는 그냥 비싼 아이팟 터치로 전락해버린다.


얼마 후면 이제 2009년이다. 2008년에는 좋았던 일도 많았고, 나쁜 일도 많았을 것이다. 2008년에 이런 누추한 곳까지 와주신 분들에게 모두 감사하다는 인사를 하고 싶고, 다가오는 2009년에는 모두 좋은 일들만 있기를 빌어본다. 그럼, Happy New Year!
Posted by KudoKun

댓글을 달아 주세요

My story2008.08.30 23:51
(그림설명: 픽사의 창시자 존 라세터가 그린 <룩소>. 이 그림은 곧 픽사의 단편 <룩소 주니어 Luxo Jr.>가 되었고, 이 스탠드는 현재까지 픽사의 메인 타이틀로 쓰이고 있다.)

오늘 픽사전을 다녀왔다. 레오파드님의 글을 본 이후로 한 번 가보고 싶었고, 다음 주에는 미국으로 돌아가기도 하는지라, 예술의 전당까지 머나먼 길을 떠났다. (서울의 북쪽 끝에서 서초까지 가려니... 고생이다.)

카메라도 못 챙겼고, 어차피 전시장 내부는 사진촬영도 금지라(월-E 모형이 귀여워서 몰래라도 해볼까 했더니 바로 달려오더라는... 월-E 모형을 많이 찍긴 했나보다) 사진은 위에 레오파드님의 글을 참조하시고(몰카 실력 대단하십니다... ;;), 필자는 이미지를 어렵게 구하던지, 책자에 있는 사진을 카메라로 찍던 지 해서 필자가 마음에 들었던 픽사의 작품들을 살짝 보여주겠다.




제목: 앵글러피쉬 Anglerfish
그린이: 랜디 베렛 Randy Berret
영화: <니모를 찾아서 Finding Nemo>


Panasonic | DMC-FX30 | Normal program | Pattern | 1/30sec | F/2.8 | -1.00 EV | 4.6mm | ISO-200
제목: 폭포 메커니즘 Waterfall mechanics
그린이: 글렌 김 Glenn Kim
영화: <인크레더블 The Incredibles>


Panasonic | DMC-FX3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0sec | F/2.8 | -1.00 EV | 4.6mm | ISO-200
컬러스크립트 Colorscript
그린이: 루 로마노 Lou Romano
영화: <인크레더블 The Incredibles>


Panasonic | DMC-FX30 | Normal program | Pattern | 1/20sec | F/2.8 | -1.00 EV | 4.6mm | ISO-200
컬러스크립트 Colorscript (초기)
그린이: 랄프 이글스턴 Ralph Eagleston
영화: <니모를 찾아서 Finding Nemo>


Panasonic | DMC-FX3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0sec | F/2.8 | -1.00 EV | 4.6mm | ISO-200
제목: 앙드레 André
그린이: 존 라세터 John Lasseter
영화: <앙드레와 월리 B의 모험 The Adventures of André & Wally B.>


Panasonic | DMC-FX30 | Normal program | Pattern | 1/20sec | F/2.8 | -0.66 EV | 4.6mm | ISO-200

Panasonic | DMC-FX30 | Normal program | Pattern | 1/30sec | F/3.2 | -0.66 EV | 6.2mm | ISO-125
제목: 설리번과 마이크 Sullivan and Mike
그린이: 피트 닥터 Pete Doctor
영화: <몬스터 주식회사 Monsters, Inc.>


Panasonic | DMC-FX30 | Normal program | Pattern | 1/20sec | F/3.2 | -0.66 EV | 6.2mm | ISO-200
제목: 설리번 Sullivan
그린이: 도미니크 R. 루이스 Dominique R. Louis
영화: <몬스터 주식회사 Monsters, Inc.>


필자의 느낀점: 픽사전은 아마 픽사 영화들을 미술적 관점에서 바라볼 수 있는 좋은 기회일 것이다. 픽사는 원래부터 사람들이 영화들을 기술적 측면(컴퓨터 그래픽) 뿐만 아닌, 거기까지 가는 아티스트들의 노고를 이해해주길 바랐다. 그래서 영화 DVD에도 아이디어 스케치 등을 넣고 했던 것인데, 결국 픽사는 이를 이런 전시회로 해결했다. 필자가 아쉬웠던 점은, 그 중에도 최신작인 <월 ⠂E Wall ⠂E>에 관한 내용이 부족했다는 거 정도. 아무래도 최신작이다보니 사람들의 관심이 많이 갈테고, 물론 영화 자체의 스포일러도 흘리고 싶지 않은 것은 이해가 가긴 하지만, 좀 더 보여줬으면 좋지 않았을까. 하지만 귀여운 월 ⠂E의 모습만으로 모든 게 용서되는 듯하다.

14,000원이라는 비싼 티켓값이긴 했지만, 볼 만한 가치는 있었다고 생각한다. 이런 픽사전 같은 것이 약간 어려울 것 같은 미술에 좀 더 친근하게 접근할 수 있는 방법이 아닐까.

'My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Parent Weekend 2008 여행 1탄 - Two Apple Retail Stores. In Boston.  (2) 2008.10.15
MobileMe 가입.  (2) 2008.09.24
[전시회] Pixar전.  (4) 2008.08.30
도미노 주문.  (0) 2008.08.11
잊고 살았던... 고아성.  (4) 2008.07.08
많이 그리울 것 같은... 미스터 라디오  (0) 2008.07.04
Posted by KudoKu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픽사전 친구랑도 가고 가족과도 갔는데 재미있게 큐레이터가 잘 해놨더군요 :)

    2008.09.22 12: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픽사전 정말 재밌죠~

    늦게라도 우리 나라에 온게 정말 다행이라능!!

    2008.10.01 13: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Movies/Reviews2008.08.10 23:34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목: 월-E Wall-E
감독: 앤드루 스탠턴

쓰레기 더미가 된 지구를 떠난 인간들. 그들은 청소 임무를 월-E라 불리우는 위대한 로봇에게 맡긴다. 인류가 떠난 지 700년 뒤, 홀로 지구를 청소하고 있는 월-E는 호기심에 많은 것들을 수집하고, 애완용으로 바퀴벌레를 기르며 외로움에 몸서리친다. 하지만 어느 날, 지구를 탐사하러 온 로봇 이브에게 월-E는 반하게 되고, 말은 안 통해도 적극적인 구애 작전을 펼친다. 한편, 이브는 월-E에게서 지구 생존의 비밀을 알아내고, 이를 보고하기 위해 다시 우주로 나가게 된다. 그 뒤를 월-E는 무작정 따라붙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픽사 스튜디오는 예전부터 이런 3D 애니메이션에 강했다. 그리고, <월-E>는 필자가 어제 본 <다크 나이트> 못지 않게 여러모로 복합적 의미를 지니고 있다. 물론, 비주얼적으로도 이 영화는 정말 굉장하다, 특히, 위 장면(스핀 인터넷 제품 설명에도 쓰이는 장면)은 정말 '우와!' 란 탄성이 절로 나온다. 하지만, 이 영화는 영화 자체가 지닌 복합적인 의미에 좀 더 촛점을 맞추어야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영화의 첫번째 주제는 '사랑'. 메인 플롯 라인 중 하나가 월-E와 이브의 러브라인. 700년간 외롭게 지내던 월-E는 이브를 본 순간 첫눈에 반하고, 적극적인 구애작전을 펼친다. 지구에 도착할 때 임무만을 생각하는 차가운 이브였지만, 월-E의 구애 작전에 조금씩 마음을 연다. 특히, 영화의 마지막 장면(보신 분들은 아실 듯)은 감동이 더해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번째는 '환경'. 월-E는 지구의 쓰레기를 치운다. 이미 지구는 인간이 살 환경이 못되는 곳이 되버렸다. 이런 지구는 <투모로우>와는 또다른 환경오염의 미래다. <월-E>는 환경오염에 대한 메시지 또한 던지고 있다. 우리도 곧 지구를 떠나야 할 정도로 오염시킬 지도 모른다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귀여운 청소 로봇의 좌충우돌 지구 살리기 프로젝트 <월-E>는 아이들에게는 재미를, 어른들에게는 미래의 메시지를 전달해주는 영화다. 픽사는 <월-E>에서도 놀라운 성공을 거둔다. 작품성이 뛰어나고, 모두를 만족시킬 수 있는 메시지를 전달하는 영화는 흔치 않다. 이런 면에서 <월-E>는 모두에게 추천할 만하다.

평점: 5/5
(이틀 연속으로 만점을 주다니... 원.)
Posted by KudoKun
TAG Wall-E, 월-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애니메이션의 끝을 두드린 영화였다고 봐요.

    2008.08.16 22: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