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ple Story/MacBook Line2010.03.10 15:53
많은 사람들이 컴퓨터는 시간이 흐르면서 조금씩 성능이 줄어든다고 한다. 뭐, 그거에 대한 이유는 많다. 쓸데없는 임시파일들이 자꾸 쌓아올라가는 것도 있지만, 가장 큰 이유는 하드 드라이브의 수명이다. 하드 드라이브는 계속 움직여야 하기에 언젠가 이 부분이 죽을 수밖에 없다.

요즘 하드 드라이브를 대체하기 위해 SSD, 즉 Solid State Drive가 나타났다. SSD의 원리는 간단하다: 하드 드라이브 크기의 플래시 드라이브인 것이다. 따라서, 훨씬 빠른 속도와 더 좋은 내구성을 자랑하지만(하드 드라이브와 달리 움직이는 부품들이 없기 때문이다), 용량도 약간 작고, 단가적으로 훨 비싸다는 문제점이 있다. 256GB가 상용화된 최고용량이고, 120GB가 거의 40만원선이다. 일례로, 10만원이면 640GB짜리 하드 드라이브를 살 수 있다. (별로 좋은 비교가 아닌 건 알지만, 뭐 그렇다.)

그럼, 복권에서 대박치거나 부자가 아니면 이 무지하게 빠른 속도를 체험하지 못하는 것인가? 그건 또 아니다. 메인 하드 드라이브를 교체할 필요없이, 메인 하드에 추가하는 방식으로 비교적 작은 용량의 SSD를 쓰면 되는 것이다. 이 때 유용한 것이 바로 익스프레스카드 슬롯이다.

익스프레스카드 슬롯이 달린 가장 대표적 제품이 바로 내 것을 포함한 맥북 프로다. 따라서, 여기서는 익스프레스카드 슬롯에 SSD를 꽂아 OS X을 구동시키는 법을 소개하고자 한다.


1) 호환성

일단 가장 중요한 호환성 체크 타임이다. 현재까지 알려진 바로는  15인치 같은 경우는 MacBook Pro 2,1 모델부터 5,1 모델까지 먹힌다고 한다. 즉, 2006년 말기형 모델부터 2008년 말기형 모델 (유니바디 1세대)까지다. 유니바디 2세대 (현재 맥북프로)는 익스프레스카드 슬롯이 없어서 지원이 안된다. 또한 2006년 초에 나온 1세대 모델도 지원하지 않는다.

어떤 익스프레스카드형 SSD를 고르느냐도 관건이다. 필자가 추천하는 것은 FileMate라는 곳에서 만든 것이다. 꽂으면 바로 인식을 하기 때문에 쓰기에 좋다. 어떤 제조사의 것들은 드라이버를 필요로 하고, 설령 드라이버를 설치해도 OS X이 안 깔리는 경우가 있다. 잘 보고 사시고, 이왕이면 환불 시스템이 확실한 곳에서 구입을 하시는 게 좋겠다.


2) 설치 삽질(!!!) 과정

뭘 해야 할 지 알면 쉽지만, 처음에 모르는 덕에 온갖 삽질을 다 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3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60sec | F/5.3 | 0.00 EV | 95.0mm | ISO-1000
내가 쓴 FileMate의 48GB SSD다.
미국에서 돌아다니다가 싸게 구했는데, 한국은 어떤지 모르겠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3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0sec | F/5.3 | 0.00 EV | 90.0mm | ISO-1000
그냥 그대로 맥북 프로의 익스프레스카드 슬롯에 끼워주면 된다.


그럼 파인더와 시스템 프로파일러에 모두 정상적으로 연결된 것이 뜬다.
SSD는 기본적으로 NTFS 시스템으로 포맷되서 오지만, 문제없이 HFS+로 포맷이 가능하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3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50sec | F/5.0 | 0.00 EV | 75.0mm | ISO-1000
이제 스노우 레오파드 디스크를 넣고 설치를 눌러준다.
(죄송하다... 화면이 많이 더럽다 ㄲㄲ)


NIKON CORPORATION | NIKON D3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400sec | F/5.0 | 0.00 EV | 56.0mm | ISO-1000
스노우 레오파드부터는 재시작을 하지 않고 설치하는 것이 지원된다.
하지만 재시작을 해서 CD에서 부팅해 설치를 해야 하므로 메인 화면에서 'Utilities'를 클릭 후 'Restart'를 클릭해준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3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400sec | F/5.0 | 0.00 EV | 55.0mm | ISO-1000
그럼 이렇게 설치 스크린이 뜨는데...
여기서 잠깐, 위의 메뉴 바에서 Utilities - Disk Utility (도구 - 디스크 유틸리티)를 열어주자.


NIKON CORPORATION | NIKON D3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400sec | F/5.0 | 0.00 EV | 42.0mm | ISO-1000
NIKON CORPORATION | NIKON D3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400sec | F/5.0 | 0.00 EV | 62.0mm | ISO-1000
여기가 삽질한 부분이다. (스샷 뒤에 애플의 서포트 문서를 켜놓은 것만 봐도 알만 하다.)
SSD에 OS X을 깔 수 있게 하려면 그냥 포맷을 해야할 뿐만 아니라, 아예 파티션을 다시 해줘야 한다.
이를 위해선 디스크 유틸리티에서 SSD 디스크 자체 (그 아래의 파티션을 클릭하지 마라)를 클릭하고, Partition을 단일 파티션으로 설정하고,
Options에서 GUID Partitioning Table을 클릭해준다. 그 다음 Apply를 눌러주면 HFS+로 포맷까지 되면서 OS X을 설치할 준비가 완료된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3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400sec | F/5.0 | 0.00 EV | 55.0mm | ISO-1000
그럼 남은 것은 SSD 디스크를 선택 후 (실수로 하드 드라이브 갈아치우진 말길 ㄲㄲ), 설치해주면 된다.
한 가지 팁을 주자면 이 창에서 왼쪽 아래의 Customize를 클릭하면 필요없는 프린터 드라이버나 언어 파일들을 빼서 OS 용량을 줄일 수 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3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400sec | F/5.0 | 0.00 EV | 62.0mm | ISO-1000
그러면 설치가 시작된다.
설치 과정 자체는 한 20~25분 정도 걸렸다. 보통 OS X 설치 시간보다 반 정도 줄어들은 시간이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3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00sec | F/5.0 | 0.00 EV | 48.0mm | ISO-1000
타임 머신에서는 최소한의 설정만 복구했다.
어차피 파일들은 SSD로 부팅하더라도 하드 드라이브에서 문제없이 접근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그리고 하나의 타임머신 드라이브로 하드와 SSD 둘 다 백업이 가능하다는 점 또한 참고하자.
이 작업만 끝나면, 완료다. 난 삽질들 때문에 전체 작업이 약 2~3시간정도 걸렸다.
삽질만 안 한다면 1시간 내로도 충분히 설치가 가능하다고 본다.
그리고 SSD에서 구동하고 싶은 프로그램 몇 개만 재설치해주면 된다.
나같은 경우는 일단 어퍼쳐 3와 iWork '09, 그리고 VMWare Fusion 3를 깔았다.


3) 그럼 속도는?

그럼 이 모든 삽질이 결과적으로 이득이었는가? 결론부터 말하자면... Yes다. 모든 면에서 SSD에서 구동되는 게 훨씬 빠르다. 하드에 설치되어 있는 어플리케이션을 열 때도 체감적으로 SSD가 훨씬 빠르다. 하지만, SSD에 재설치를 해봐야 그 빨라진 속도가 실감이 간다.

불행히도, 어플리케이션 런칭 속도는 준비한 수치나 자료가 아무것도 없지만, 부팅 비교는 동영상과 수치를 기록했으니 공개한다.

그냥 HD 설정하고 크게 봐주시길.... ㄲㄲ



보시다시피, 극적인 성능 개선이 보인다. 하드 드라이브도 OS X 재설치한 지 1~2주의 시간밖에 흐르지 않았기 때문에 나름 공평한 테스트라 본다. 부팅 시퀀스 때는 다른 하드웨어 부품도 켜지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차이가 많이 나지 않는 반면에, 계정을 로드하는 과정은 어디까지나 얼마나 데이터를 빨리 읽어내냐의 차이이기 때문에 12배라는 상당히 커다란 차이가 나타난다. 


6) 결론 - 대세는 SSD다.

하드 드라이브는 구시대적 발상의 최종점이라 할 수 있다. 아마 광학 드라이브를 제외하면 컴퓨터 내에서 거의 유일하게 직접 움직이면서 구동하는 부품일 것이다. (이제 생각해보니.. 팬이 생각났다 ㄲㄲ) SSD는 이 구시대적 발상을 교체시킬 미래의 대용량 저장매체가 될 것이다. 지금이야 용량이 상대적으로 작고, 가격도 상대적(아니, 절대적으로라도)으로 비싼 것이 흠이지만, 빠른 속도와 안정성은 결국 SSD를 미래의 저장매체로 만들게 될 것이다.
Posted by KudoKun
Apple Story/MacBook Line2009.10.21 10:27
오늘 출시한 제품들 중에는 또한 플라스틱 맥북도 있다. 13인치 맥북 프로의 출현 이후 한동안 잠잠했던 플라스틱 맥북은 오늘 풀 모델 체인지를 거쳤다. 일단, 디자인을 통짜 플라스틱 유니바디로 바꾸었다. 리포트에 의하면, 불행히도 플라스틱 재질은 하판을 제외하고는 죄다 '글로시'라고... 즉, 지문을 많이 먹는단 소리다. 디스플레이 또한 LED 백라이트로 바뀌었다.


디자인 자체는 13인치 맥북 프로의 플라스틱 버전이라는 말이 딱 맞는다. 통짜 플라스틱으로 만든 유니바디 구조로 내구성을 더욱 더 높였다.


또한, 맥북에도 드디어 유리로 만들어진 멀티터치 트랙패드가 탑재되었다. 키보드 구조는 예전 맥북과 비슷한 듯하다.
배터리 또한 내장형 7시간짜리 배터리로 교체되었다. 13인치와 15인치 맥북 프로에 탑재되는 녀석과 같다. 사양은 13인치 맥북 프로의 사양과 같다: 2.26GHz Intel Core 2 Duo에 2GB 1066MHz 메모리를 탑재하고 있다. 하드 드라이브는 250GB가 기본이며, 최대 320GB, 500GB의 하드를 골라 탑재할 수 있다. 물론, 하드는 유저가 직접 바꿀 수 있다.

모든 맥북은 오늘부터 배송이 가능하다.



Posted by KudoKun
Apple Story/MacBook Line2009.08.26 08:08
애플은 현재 플라스틱 맥북에는 거의 '손을 놓은' 듯한 상황이다. 현재로서는 새로운 13인치를 포함한 맥북 프로 라인업에 주력하고 있는 상태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 플라스틱 맥북은 이쁜 디자인(필자는 유니바디가 훨씬 더 좋다만)과 싼 가격으로 인해 큰 인기를 끌고 있다고 한다.

그런 와중에, 애플이 이 모델의 전면적인 리디자인 작업을 진행중이라는 루머가 새롭게 올라오고 있다. 그도 그럴것이, 이 디자인은 2006년 5월에 처음 선보였던 3년된 디자인이기 때문이다. (더럽게도 디자인 올궈먹는 애플... 아이폰 3GS도 그러더니... ;;)

이러한 소식들은 유니바디 13인치 맥북을 맥북 프로 라인으로 올린 것과 일맥상통한다. 애플이 맥 라인에서 가장 유명하면서, 자신들을 먹여살린 (아니, 아직도 잘도 먹여살리고 있는) 맥북 라인을 그대로 버려둘 리는 없기 때문이다.

문제는 아무래도 출시시기와 얼마나 많은 모델로 나오냐일 것이다. 필자가 생각하기에는 아마 다음 맥북 라인업 모델 체인지 시기인 내년 2월이 적당하지 않을까 싶고, 미국의 한 애널리스트에 따르면, 다양한 가격대의 모델이 나올 예정이라고 한다. 개인적으로는 좀 싸졌으면 하는데... ;;
Posted by KudoKun
Apple Story/MacBook Line2009.06.12 17:48
이번 WWDC 2009의 가장 큰 서프라이즈는 바로 13인치 유니바디 맥북의 '맥북 프로 브랜드 수여'였다. 이는 아무도 예상못했던 것이었다.

하지만, 여기서 의문점이 남는다. 바로 이유다. 왜 애플은 현재로서는 메인 맥북 라인인 유니바디 맥북을 맥북 프로로 옮겼을까? 이는 현재 많은 곳에서 논의되고 있고, 결론은 단 한 가지로 압축된다: 바로 유니바디 맥북의 빈자리를 꿰찰 새로운 맥북이 온다는 것이다.

현재 맥북 라인업은 다음과 같다:
이제 맥북은 디자인으로 따지만 노후된(?) 화이트 플라스틱밖에 없는 것이다. "애플이 그렇게 잘 팔리는 맥북 브랜드를 그대로 둘 리가 없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과연, 애플은 새로운 맥북을 출시할까? 한다면, 무슨 모델일까? 모두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Posted by KudoKun
Apple Story/MacBook Line2009.06.10 01:39
자, 이번 WWDC 2009에 하도 정신없는 일들이 많았으리라 본다. 그리고 가장 헷갈리는 부분이 바로 맥북 라인일 듯하다. 그래서, 필자가 한 번 정리해봤다.

1) MacBook.
이제는 맥북 화이트가 다시금 맥북이라는 이름을 꿰차게 된다. 스펙 변경은 지난 5월 말때 이후 없다. 가격은 여전히 똑같은 $999 (145만원).
  • 2.13GHz Intel Core 2 Duo
  • 2GB 800MHz DDR2 RAM (4GB까지 확장 가능)
  • NVIDIA 9400M 내장형 그래픽
  • 160GB / 5400RPM

2) MacBook Pro.
가장 많은 변화가 있었던 라인이 바로 맥북 프로다. 15인치의 스펙 업그레이드와 함께 13인치의 유니바디 맥북이 "13인치 맥북 프로"로 이름을 개명했다.

이제 맥북 프로는 모두 17인치 맥북 프로에 적용된 혁신적 내장형 배터리를 장착하게 된다. 최대 7시간의 배터리 시간을 가지며, 무려 5년동안이나 쓸 수 있는 수명을 갖췄다. 또한 모든 모델이 최대 8GB까지의 RAM을 장착할 수 있으며, 500GB의 HDD와 256GB의 SSD[각주:1]를 장착할 수 있다. ExpressCard 슬롯을 빼고 SD 카드 슬롯을 넣었으며, FireWire 800 단자를 13인치에 넣었다. 또한, 모든 맥북 프로 라인이 가격 인하를 단행했다.

The 13-inch MacBook Pro.

기본형
  • 2.26GHz Intel Core 2 Duo
  • 2GB 1066MHz DDR3 RAM (8GB까지 확장 가능)
  • NVIDIA 9400M 내장 그래픽
  • 160GB/5400rpm HDD
  • $1199 (175만원)
고급형
  • 2.53GHz Intel Core 2 Duo
  • 4GB 1066MHz DDR3 RAM
  • NVIDIA 9400M 내장 그래픽
  • 250GB/5400rpm HDD
  • $1499 (215만원)

The 15-inch MacBook Pro.

기본형
  • 2.53GHz Intel Core 2 Duo
  • 4GB 1066MHz DDR3 RAM (8GB까지 확장가능)
  • NVIDIA 9400M 내장 그래픽
  • 250GB/5400rpm HDD
  • $1,699 (249만원)
중급형
  • 2.66GHz Intel Core 2 Duo
  • 4GB 1066MHz DDR3 RAM
  • NVIDIA 9400M 내장 그래픽 + NVIDIA 9600M GT (256MB)
  • 320GB/5400rpm HDD
  • $1,999 (289만원)
고급형
  • 2.8GHz Intel Core 2 Duo
  • 4GB 1066MHz DDR3 RAM
  • NVIDIA 9400M 내장 그래픽 + NVIDIA 9600M GT (512MB)
  • 500GB/5400rpm HDD
  • $2,299 (329만원)

The 17-inch MacBook Pro.
  • 2.8GHz Intel Core 2 Duo
  • 4GB 1066MHz DDR3 RAM (8GB까지 확장가능)
  • NVIDIA 9400M 내장 그래픽 + NVIDIA 9600M GT (512MB)
  • SD 카드 슬롯 대신 ExpressCard 슬롯
  • 500GB/5400rpm HDD
  • $2,499 (359만원) - 가격 인하

3) MacBook Air
맥북 에어 또한 리프레시를 거쳤다. 현재로서는 약간 더 빨라진 CPU가 전부지만, 가장 큰 것은 바로 가격 인하다. 이제 기본형이 $1,499, SSD를 장착한 고급형이 무려 700달러나 내려간 $1,799부터 시작한다.

HDD 모델
  • 1.86GHz Intel Core 2 Duo
  • 2GB 1066MHz DDR3 RAM (업그레이드 불가능)
  • NVIDIA 9400M 내장 그래픽
  • 120GB/4200rpm HDD
  • $1,499 (215만원)
SSD 모델
  • 2.13GHz Intel Core 2 Duo
  • 2GB 1066MHz DDR3 RAM
  • NVIDIA 9400M 내장 그래픽
  • 128GB SSD
  • $1,799 (259만원)

  1. Solid State Drive: 하드 드라이브를 일종의 플래시 메모리로 교체한 것. 훨씬 빠르고 안정적이지만, 역시 훨씬 비싸다. [본문으로]
Posted by KudoKun
Apple Story/MacBook Line2009.05.28 07:46
애플도 아직 '흰둥이'가 인기가 많다는 것을 인정하는 모양이다.
미국의 졸업 시즌을 맞아 오늘 맥북 화이트의 사양이 다시 조용히 소폭 업그레이드됐기 때문이다.


이번 새 모델의 업그레이드 부분은 CPU와 하드 드라이브. 2.0GHz였던 코어 2 듀오가 2.13GHz로 교체되었고, 이제 하드 드라이브는 500GB까지 업그레이드가 가능하다. (알루미늄 모델도 아직 이건 안되는 걸로 알고 있는데.. ;;)

가격은 기본 모델 999달러로, 똑같다. 한국에서는 약간 안정화된 환율을 반영, 158만원에서 145만원으로 인하되었다. 다른 맥북 모델들은 다 가격이 같다.
Posted by KudoKun
Apple Story/MacBook Line2009.05.15 21:45
필자가 산 맥북 프로는 2008년 초기형 기본 모델로, 200GB 5400rpm의 하드 드라이브다. 그런데, 요즘따라 용량 문제를 겪기 시작하였다. 물론, 1TB의 WD MyBook 외장 하드 드라이브가 타임머신 및 온갖 다른 데이터들을 저장해주고는 있지만, 아무래도 메인 하드 드라이브에도 넣고 다녀야 할 것이 많으니 이것 때문에 현재 메인 하드 드라이브가 좀 부치는 것 같다.

특히 더 큰 문제는 바로 필자가 여기에 윈도우도 부트 캠프로 깔아 쓰고 있다는 것이다. 예전에 60GB를 줬다가 심각한 용량난(!)에 허덕여 40GB 정도만 주었는데, 결론적으로 OS X에는 145GB 정도밖에 없는 셈이다. 많은 사람들이 "이 정도면 충분하고도 남지" 이러시는데, 필자가 하는 일이 대부분 고용량 작업이라 (특히 지난번에 1080P HD 동영상 불려오려다... 하드 드라이브 공간 부족해서 못했다) 많이 부치고 있다. 최근 30GB 확보하려고 Windows XP 가상 머신 파일을 지워야 했으니 말이다.

하드 용량난에 포기해야 했던 가장 큰 것 중 하나가 바로 사진들이다. 현재 필자의 주업인 사진들은 모두 1TB 하드 드라이브에 저장되어 있다. 약 21GB의 크기이다. (위에서 봤듯이) 이는 굉장히 불편한 문제점들을 초래한다: 사진들을 맘대로 불러올 수 없다. 늘 하드 드라이브를 들고 다녀야 할 수도 있다. 특히, 이 점은 밖에서 사진을 찍다가 갑자기 메모리가 찼을 때 난감한 문제를 초래하게 된다.

노트북용 하드에서는 요즘 500GB가 최대로 나오는데, 5400rpm짜리가 99달러, 7200rpm짜리가 149달러로 형성되어 있다. 우리나라도 대충 비슷한 가격인 듯하다.

하지만, 가장 큰 문제는 바로 필자의 맥북 프로 자체다. 이놈은 설계상 하드 교체가 쉽지 않다. 그냥 배터리 리드만 들어내고 교체하면 되는 신형이나 구형 맥북과는 달리, 이 녀석은 하드 하나 교체하려면 키보드 전체를 들어내야 한다. 또한, 설령 그게 가능하다고 하더라도, 하는 순간 바로 워런티 취소다.

필자로서 가장 좋은 방법은 바로 하드 드라이브 교체를 서비스 센터에 부탁해보는게 아닌가 싶다. 해줄지조차 모르겠지만...
Posted by KudoKu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