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ple Story2008.09.20 09:25

이번에 스티브 잡스가 연설한 스페셜 이벤트는 매년 9월에 하는 전형적인 iPod+iTunes 전용 이벤트였다. 많은 사람들이 기대했던 맥 관련 발표는 하나도 없었다. 조금 아쉽긴 하지만, 무슨 일이 있었고, 그거에 대해 필자는 어떻게 생각하는 지 간단히 적어봤다.


1. 스티브, "난 괜찮아!"
일단 스티브 잡스 CEO는 시작과 함께 저 슬라이드를 띄웠다.
"내 죽음에 관한 기사는 굉장히 과장된 것이다."
지난 WWDC 2008 키노트 당시, 스티브 잡스의 말라가는 모습을 보고 사람들이 건강이 악화되는 것이 아니냐고 난리가 난 덕에 애플의 주식이 하락한 것이었다. 심지어, 블룸스버그라는 영국의 유명 경제일간지에서는 스티브 잡스가 사망했다는 오보를 내보내 다시 한 번 난리가 난 적도 있다. (사실, 저 위 슬라이드는 이 보도를 가지고 하는 얘기다.)

실제로, 잡스는 2004년에 췌장암 수술을 받은 적이 있었다. 다행히도, 이날 잡스의 안색은 WWDC 때보다 훨씬 나아보였다. 말라가는 건 나이가 들면서 생기는 어쩔 수 없는 현상인 듯하다.


2. iTunes
일단 첫번째로 발표된 것이 iTunes 8이었다. HD TV Show를 구매할 수 있고, 음악을 탐색하는 방법이 새롭게 바뀌었으며, 비주얼라이저가 바뀌고, 새로운 'Genius' 기능이 추가되었다. 필자의 의견은 그리 센 발표는 아니었다는 점이다. 사실 iTunes 8 발표 자체가 WWDC 때부터 예견되왔었고, 그리 큰 변화도 아닐 뿐더러, Genius 기능은 아무래도 데이터 수집 때문에 첫 한두달 간은 그리 좋은 기능이 되지 못한다. 물론, 많은 사람들이 사용하는 방식 그대로 iTunes를 유지시켜야 한다는 압박도 있었겠지만, 조금의 더 기능 추가가 좋지 않았을까 싶다.


3. iPod에 관한 리포트.

스티브 잡스는 아직도 아이팟이 시장을 독점(나쁜 말로 하면)하고 있다고 말하며 지금까지 1억 6천만대 정도의 판매 누적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또한, 5,000여개의 액세서리가 시장에 있다고 말하면서, "몇몇 회사는 우리가 원하기도 전에 액세서리를 출시한다"고 말해 폭소를 터트렸다. 이는 몇몇 업체들이 4세대 아이팟 나노와 2세대 아이팟 터치의 케이스 등을 미리 출시한 회사들을 비꼰 말이었다.

또한, 아이팟 클래식의 '두꺼운 놈(160GB)'을 없애고 '얇은 놈(80GB)'을 120GB로 대체한다는 발표를 했는데, 이는 160GB 버전이 잘 안 팔린다는 사실을 암묵적으로 말해주고 있는 듯하다.

또한, 아이팟 셔플은 또다시 색깔만 리프레시된다는 발표가 잡스의 키노트에서는 없었지만, 애플 홈페이지에 나중에 공지됐다. 이제 좀 새로운 셔플을 만들던가 좀 해라... 더럽게도 안 팔리는가보다.


4. iPod nano.

아마 이번 이벤트에서 가장 큰 발표이자, 가장 당연하고 식상한 발표라 하겠다. 4세대 아이팟 나노가 베일을 벗었는데, 디자인은 루머에 돌아다니던 사진과 일치한다. 하여튼, 이번 나노는 다시 세로형 디자인으로 돌아갔으며(3세대의 정사각형 디자인이 먹히지 않은 모양이다) 전후면 모두 알루미늄 재질이고, 옆면은 유선형으로 디자인되어 그립감을 높였다. 두께는 더욱 더 얇아져(6.2mm) '가장 얇은 아이팟'이란 칭호를 얻었다.

기능적으로도 많이 바뀌었다. 새로운 UI가 채용되었고, (전체적으로 아이팟 터치/아이폰을 따라가는 듯싶다.) 중력가속센서가 탑재돼 가로로 돌리면 커버 플로우로 바뀌는 등, 많은 변화가 있었다. 또한 Genius 기능도 들어간다.

이번 아이팟 나노를 보면서, 애플의 보안이 얼마나 약해졌는 지 확인할 수 있었다. 이건 뭐, 루머가 거의 100% 적중된 것이 아닌가... 쩝.


5. iPod touch

2세대 아이팟 터치 또한 발표되었다. 4세대 아이팟 나노와는 달리 나올 거라는 소문만 있을 뿐, 실제로 어떻게 나올 건지는 유출이 되지 않아 그나마 서프라이즈로 남았다. (이것마저 들통났음 주가 대하락이었을 거다... 쩝.)

아이팟 터치 또한 유저들이 원하던 부분이 많이 반영되었다. 디자인이 더욱 더 고급스러워졌고(솔직히, 1세대는 아이폰의 아류작으로밖에 보이지 않았다), 앞은 얼핏보면 아이폰 3G와 비슷해보일 정도다. 후면은 아이폰 3G와 비슷하게 더욱 더 유선형으로 디자인되었고, 1세대 유저들이 그리도 원하던 내장 스피커와 물리적 볼륨 컨트롤 버튼이 추가되었다. 소프트웨어는 2.1이 기본으로 탑재되는데, 이 새 소프트웨어는 지니어스 기능등이 추가되었고, 2.0 버전의 주요 버그를 잡는다.

만약 1세대 아이팟 터치를 가지고 있다면, 이건 따로 살 만한 것은 아니다. 물론, 스피커나 물리적 볼륨 버튼이 필요하다고 하시는 분들은 말리지는 않겠지만, 2.1 소프트웨어는 1세대도 업데이트가 가능하고, 다른 것은 1세대와 다른 점이 거의 없다. 필자도 디자인적으론 끌리지만, 구입하지 않기로 했다. 너무 메리트가 없기 때문이다. 차라리 필자는 그냥 아이폰을 살 듯하다.


6. 다른 것들.

이번 이벤트에서 3일 뒤인 12일에 애플은 아이폰용 2.1 업데이트를 릴리즈했다. 이번 펌웨어는 종전에 2.0 소프트웨어가 가지고 있던(특히, 아이폰 3G에서) 문제들을 해결했다고 애플은 설명하고 있다. 그런데, 대부분의 사람들이 3G 수신 등의 문제가 해결되지 않았다는 등, 많이 불평하고 있다.


새로운 이어폰 또한 발표되었는데, 이 새로운 버전의 기본형 이어폰과 커널형 이어폰은 곡넘김, 재생/정지, 볼륨 등의 리모콘과 신형 아이팟(아이팟 나노 4세대, 아이팟 터치 2세대, 120GB 아이팟 클래식 6세대)의 녹음 기능을 사용할 수 있는 마이크가 달렸다. (리모콘 기능 또한 신형 아이팟만 사용할 수 있다)

쳇... 녹음 기능을 자기네 이어폰하고만 쓰게 만들다니... ;;


7. Next Event.


현재 루머(이번에는 얼마나 맞출지... 원.)에 따르면, 애플은 10월에 또다른 이벤트를 준비중이라고 한다. 이번에는 맥북 시리즈로, 맥북 시리즈의 전체적인 리프레시가 있을 예정이라고 한다. 맥북 에어는 사양 리프레시뿐이겠지만, 맥북과 맥북 프로는 디자인 리프레시도 감행될 예정이고, 맥북 터치라는 타블렛도 공개될 가능성이 있다고 한다. 하지만, 두고봐야된다.
Posted by KudoKun

댓글을 달아 주세요

Apple Story/Other iPods2008.09.11 09:47


애플이 Let's Rock 이벤트에서 아이팟 클래식의 '두꺼운 놈' (160GB)을 없애고, '얇은 놈' (80GB)을 120GB로 업그레이드한다는 발표를 했다. 다른 두 라인업의 세대교체에 비하면 상당히 적은 수준의 체인지다. 기능상으로는 녹음 기능이 추가된 것을 제외하면 없고, 다른 두 라인업에 탑재된 Genius 기능은 추후에 업데이트로 탑재한다고 밝혔다. 가격은 120GB가 $249(30만원).
Posted by KudoKu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