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Story/KudoCast2008.12.31 23:30
2008 Kudo L Awards의 영예로운 수상자 리스트를 공개한다.

-Cars-
Car of the Year: 현대 제네시스 쿠페.
한국에서 불모지였던 스포츠카를 드디어 개척한 한국형 스포츠카. 한국차의 이미지 쇄신을 앞장서고 있는 모델.

후보: 닛산 GT-R


-Movies-

Actor of the Year: 히스 레저 - <다크 나이트>, <아임 낫 데어>.
그의 소름끼치는 조커연기만으로 할 말 다했지만, 또한 밥 딜런의 전기영화 <아임 낫 데어>에서도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였다. (<아임 낫 데어>는 레오파드님의 추천.) 다시한번 고인의 명복을.

후보: 다니엘 크레이그 - <퀀텀 오브 솔러스>, 차태현 - <과속스캔들>, 박보영 - <과속스캔들>, 크리스틴 스튜어트 - <트와일라잇>, 크리스천 베일 - <다크 나이트>, 송강호 -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


Poster of the Year: <Quantum of Solace> Teaser Poster
복수를 향해가는 본드의 그림자... <카지노 로얄>에서 직접적으로 이어짐을 간접적으로 보여주는 멋진 포스터다.

후보: <클로버필드>, <다크 나이트>


떡밥 of the Year: <클로버필드>
뉴욕에 거대한 괴물을 주제로 피해자의 캠코더의 시점으로 바라본다는 흥미로운 시도를 한 영화. 바이럴 마케팅 등도 너무나 끝내줬으나, 어지러움만 기억에 남는 영화. (이런 영화는 아이팟 터치로 봐야 딱이다)

후보: 선정한 후보 없음.


Scene of the Year: <Quantum of Solace> - Aston Martin 추격신.

극장에 울려펴지는 애스턴 마틴의 엔진음만으로도 황홀했던 이 장면.

후보: <다크 나이트> - 배트맨의 하비 덴트 구출장면, <아이언 맨> - 토니 스타크의 아머 제작 과정장면


Animation of the Year: <Wall∙E>.
다양한 메시지가 섞여있지만, 감동만큼은 잊지 않은 픽사의 역작.


Korean Movie of the Year: <과속스캔들>.
Canon | Canon EOS 5D | Manual | Unknown | 1/100sec | F/5.0 | 0.00 EV | 100.0mm | ISO-1250
주연 배우의 팀워크가 대단한 영화. 재미, 감동, 음악... 보는 내내 즐거운 영화.

후보: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


Foreign Movie of the Year: <The Dark Knight>.
무슨 말이 더 필요하랴.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은 슈퍼히어로 만화에서 철학을 창조해냈다.

후보: <퀀텀 오브 솔러스>, <월∙E>, <아이언 맨>


-IT-

Gadget Design of the Year: Apple MacBook Air
성능 이슈 등은 문제가 많았으나, 디자인에는 절대 토를 달지 않게 될 제품. 슬림형 노트북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한 애플의 또다른 벤치마킹 리더.



떡밥 of the Year - iPhone 3G, 국내출시 루머
도대체 언제 오는가 싶다... 3G 출시때부터 온다.. 온다... 라며 다양한 소스로 왔던 떡밥. 이제는 모두 포기했나보다.

후보: 스티브 잡스 건강이상설


Technology of the Year - NVIDIA GeForce 9400M.
내장 그래픽에 혁명을 일으킨 주인공. 그래픽 카드로 칩셋을 만들어 기존 내장형 그래픽의 고질적인 문제점이었던 '성능'을 크게 개선시켰다.

후보 - 애플 맥북의 고정확도 알루미늄 유니바디 구조.


IT Person of the Year - Steve Jobs.
감기에 걸리는 것만으로도 애플의 주식이 왔다갔다하고, 애플의 인지도의 70%를 차지하는 애플에 없어서는 안될 인물.


The Coolest Gadget - iPhone 3G
최고의 만능 스마트폰... 하지만, 한국에서는 그냥 비싼 아이팟 터치로 전락해버린다.


얼마 후면 이제 2009년이다. 2008년에는 좋았던 일도 많았고, 나쁜 일도 많았을 것이다. 2008년에 이런 누추한 곳까지 와주신 분들에게 모두 감사하다는 인사를 하고 싶고, 다가오는 2009년에는 모두 좋은 일들만 있기를 빌어본다. 그럼, Happy New Year!
Posted by KudoKun

댓글을 달아 주세요

Music2008.11.28 09:42
지난번 <다크 나이트> OST처럼 또다른 막연한 기대감으로 지른 <퀀텀 오브 솔러스> OST다. 이번엔 iTunes Store에서 질렀다. 그러고는 '그러지 말걸...' 이라고 후회중이다.

하지만... 커버는 pdf 파일로 준다는 거... ㅋㅋ



이렇다.
이것도 저작권법에 걸리나 몰라... ;;


<Quantum of Solace> Original Soundtrack Track List
이번 OST에는 주제곡 'Another Way to Die'가 수록되어 있다.
<카지노 로얄> OST에는 'You Know My Name'이 포함되지 않았었다. (싱글로만 발매되었다)

추천할 만한 음악은 'Time to Get Out'. 애스턴 마틴 추격전에서 나오는 음악으로, 영화의 오프닝 시퀀스의 긴장감이 그대로 녹아들어 있다. 또한, 제임스 본드 메인 테마의 멜로디가 들어가 있는 유일한 곡이기도 하다.



음악은 전체적으로 본드 영화 특유의 긴장감과 본드의 베스퍼 린드에 대한 마음 등이 그대로 표현되고 있다.
또 잘 지른 듯하다... ^^

'Music' 카테고리의 다른 글

최근 이틀간의 음악 지름들.  (0) 2009.03.25
[OST] 2009 첫 지름 신고! - 과속스캔들 OST  (2) 2009.01.04
[OST] Quantum of Solace  (2) 2008.11.28
[OST] The Dark Knight  (2) 2008.08.17
Posted by KudoKu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도 Another way to die 만 하나 받아서 듣고 있습니다. 무한반복~

    2008.11.29 20: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Movies/Reviews2008.11.23 12:25
제목: 퀀텀 오브 솔러스 Quantum of Solace
주연: 다니엘 크레이그 (제임스 본드), 올가 쿠릴렌코 (카밀 리베라), 마티유 에말릭 (도미닉 그린), 젬마 아르테론 (필즈), 주디 덴치 (M)
감독: 마크 포스터

<지난 이야기>
제임스 본드는 007 살인면허를 갓 받은 신참. 그의 첫 임무는 바로 테러자금을 대행하는 르쉬프를 막는 것. 본드는 카지노 로얄 포커 게임에서 르쉬프를 저지하는 데 성공하지만, 그의 연인 베스퍼의 예상치 못한 배신으로 인해 그는 다시 원점으로 돌아간다. 하지만, 베스퍼가 죽기 직전에 그에게 남긴 메시지를 이용, 조직의 수뇌부 중 한 명인 화이트를 사로잡는다.

007 시리즈는 그간 냉전시대 동안 제임스 본드를 냉전의 영웅으로 내세우며 크게 활약했다. 하지만, 1990년대에 냉전이 종식되면서 상황이 달라졌다. 그간의 본드 영화들은 모두 갈피를 못잡고 해메는 모습이 역력했다. 하지만, 이 모든 것은 <카지노 로얄>에 오면서 다 달라졌다.

2000년대에 우리는 다양한 시리즈 영화들의 '리셋'을 보았다. <배트맨 비긴즈>와 <다크 나이트>가 그러하고, <카지노 로얄>과 오늘 리뷰할 <퀀텀 오브 솔러스>도 그러하다.

지금으로부터 거의 정확히 2년 전에 선보인 <카지노 로얄>은 파격적이었다. 본드 역 사상 최초의 금발 다니엘 크레이그가 연기하는 본드는 기기의 버튼을 누르는 다른 본드들과는 달리 직접 뛰어다니고, 맞고, 심지어 고문까지 받는다. 예전의 본드가 그냥 어느 벽 뒤에서 버튼만 눌렀다면, 크레이그는 직접 앞에 나가 싸운다.

<퀀텀 오브 솔러스>도 이런 관점에서는 그리 다르지 않다. 아니, 훨씬 더 과격해졌다. 약간 도를 지나쳤다는 느낌이 들 정도다. 카메라 워크는 어떤 상황인 지 알기에는 너무나도 정신이 없다. 이 영화에서 깨끗한 본드를 찾는 것이 쉽지는 않다. 영화 전체 중에서 한 60%는 먼지와 피로 둘러싸여 있다. 예전의 본드 이미지와는 너무도 달라 예전부터 본드 시리즈를 좋아하셨던 분들은 적응이 힘들 지도 모르겠다. 아무래도 시대 흐름을 따르는 것이라는 말이 맞는 것 같다.


영화는 초반부터 강력하게 연다. 이 영화에 관심이 많으셨던 분들이라면 이미 알겠지만, 바로 초반부터 애스턴 마틴 DBS의 추격장면이 펼쳐진다. 이 장면은 최근 필자가 본 추격장면 중에서 가히 최고라고 뽑을 수 있다. DBS 두 대 말아먹고, 스턴트맨 한 명 부상시킨 게 그래도 효과는 본 모양이다.

하지만, 오프닝 크레딧은 별로 맘에 들지 않았다. 너무... 어색해보였다고 해야 할까. 하도 <카지노 로얄>이 박혀서 그러리라... ;;


새로운 본드걸 카밀 역을 맡은 올가 쿠릴렌코는 <히트맨>을 보신 분들이라면 낯이 익은 배우다. 우크라이나 출시 배우라는데, 영화에서는 스페인어 연기와 엑센트를 완벽히 소화해냈다. 그 덕에 러시아 공산당에서는 이 누나를 '배신자'로 낙인했다고. (그럼 뭐해? 전세계에서 아~무도 상관안한다는거...) 하여튼, 카밀은 <카지노 로얄>의 베스퍼보다 더 복잡한 캐릭터인데, 올가 쿠릴렌코는 그를 잘 소화해낸다.

악당인 도미닉 그린은 조금 상관관계가 모호한 악당이다. 표면상으로, 그는 환경을 위해 애쓰는 회사 그린 플래닛의 사장이지만, 다른 쪽으로 그는 본드가 쫓는 조직의 수뇌부다. 필자가 불만이었던 점은, 그의 목적이 불분명하다는 점이다. 스포일러를 흘리기는 싫지만, 이 사람이 최종적으로 얻고자 했던 것이 무엇인 지 도대체 이해가 안된다.

스토리는 약간 정신이 없다. 많은 분들이 말하는 스토리가 없다는 말은 조금 잘못됐고, 이해가 힘들다는 말이 더 맞을 듯하다. 이 영화는 <카지노 로얄>의 한 두세배는 되는 배신들이 난무한다. 도대체 누가 누구를 배신했고, 누가 누구 편인지 트랙하기가 힘들어진다. 나중에는 본드가 누구를 쫓아야하는 지조차 약간 헷갈리게 된다. 수많은 액션 장면 사이에서, 스토리는 갈팡질팡이 되버린다는 점은 약간 아쉬웠다. 비주얼에는 많은 돈을 썼지만, 각본에는 별로 안 쓴 모양이다.

또한, 영화의 또다른 문제점이라면 <카지노 로얄>을 보지 못했거나 기억이 안 나시는 분들이라면 더욱 더 스토리 부분에서 헤맬 것이라는 거다. 베스퍼는 이 영화에서 사진으로만 나올 뿐, 그녀는 계속 이름으로만 거론된다. 그러니, <카지노 로얄>을 보지 못한 사람들은 그녀가 본드에게 무슨 영향을 끼쳤는지 이해하지 못할 것이다.

<퀀텀 오브 솔러스>는 확실히 평이 엇갈리고 있다. 하지만, 필자는 이 한 마디만 하겠다. 확실히 <퀀텀 오브 솔러스>는 좋은 영화다. 또한, <카지노 로얄>에서 시작된 스토리가 어떻게 끝나는 지 보고 싶다면, 필히 이 영화를 봐야 할 것이다.

평점: 4.5/5


 <Quantum of Solace> Main Theme - "Another Way to Die"
Jack White & Alicia Keys
Posted by KudoKu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캠버젼인가봐요...우오...;;
    내일쯤 보러가야겟습니다..기대되네요..후훗

    2008.11.23 14: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쿠도님 저도 봤어요!!!
    카지노로얄을 봐야 좀 이해가 될듯싶네요 ㅠㅠ 재미는 있는데..

    2008.11.23 21: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카지노 로얄과 연결해서 보면 정말 재미를 더 느끼게 되어 좋았습니다~

    2008.11.24 10:14 [ ADDR : EDIT/ DEL : REPLY ]

Movies/News2008.10.07 06:41

007 시리즈의 22번째 작품인 <퀀텀 오브 솔러스 Quantum of Solace>가 두번째 예고편을 공개했다. 이번 예고편에서 영화의 내용을 조금 더 짐작할 수 있으며, 조금의 액션 장면 또한 감상할 수 있다.

<퀀텀 오브 솔러스>는 미국에서는 1주일 미루어진 11월 14일에 개봉 예정이며, 한국에서는 예정대로 11월 5일에 개봉한다.

HD로 보기.


<Quantum of Solace> Official Trailer


NIKON CORPORATION | NIKON D2X | Shutter priority | Pattern | 1/125sec | F/1.8 | -1.00 EV | 85.0mm | ISO-400
NIKON CORPORATION | NIKON D2X | Shutter priority | Pattern | 1/500sec | F/4.8 | -0.33 EV | 80.0mm | ISO-320


Posted by KudoKun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Story2008.07.19 23:18
변명인 지는 모르겠으나, 너무 바빴다. 미루다 보니 이게 3주가 되버렸다... 어머나... 실수.

1. IT계: 아이폰 3G 출시 등등의 수많은 소식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3주간의 IT계에서도 큰 일이 많았다. 일단 그 중 하나가 바로 아이폰 3G iPhone 3G의 22개국 동시 출시. 아이폰 3G는 출시된 그 주말에만 100만대가 팔려나갔으며, 지금 이 세상에 원하는 사람이 너무 많아서 출시물량이 안정화되려면 8월 중순까지는 기다려야 할 지도 모른다는 지적이 있을 정도다. 또한, 첫날에 너무 많은 사람들이 전세계적으로 몰려 애플에서 아이폰을 등록하는 서버가 다운되는 일까지 일어났다. 한편, 애플의 구직 사이트에서 아이폰 한국 매니저를 구한다는 페이지가 올라와, 국내 출시가 사실상 확정됐다는 기사도 있었다.

또한 기존 아이폰 및 아이팟 터치를 위한 2.0 소프트웨어 또한 같은 날에 출시됐다. 이번 2.0 소프트웨어에서는 SDK를 지원하여 제3자의 어플리케이션을 내려받을 수 있는 App Store 또한 출시되었다. App Store에서도 주말에 무려 1,000만건의 다운로드를 받았다고.

니콘에서는 드디어 아마추어급 FX 포맷 풀프레임 DSLR인 D700을 발표했다. D3와 같은 12.1 메가픽셀의 FX 센서를 장착했고, 세로그립을 장착하면 8연사까지 지원한다. 오늘 상공회의소에서 첫공개를 한다 하니, 시간 있으신 분들은 가보시길.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한, E3에서는 <헤일로 워즈 Halo Wars>의 출시일이 내년 상반기라고 발표되었고, 번지는 마이크로소프트 키노트의 시간 부족으로 발표를 하지 못했다.


2. 다른 뉴스: 다가오는 첩보원과 활약중인 슈퍼히어로, 이상한 놈, 그리고 남편찾아 전쟁터에 뛰어들은 여인.

오늘은 영화얘기를 좀 해볼까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Quantum of Solace>

지난 6월 30일에 007 22편인 <퀀텀 오브 솔라스>첫 예고편이 공개되었다. <카지노 로얄>의 후편인 <퀀텀 오브 솔라스>는 007 시리즈 사상 최초로 전편을 잇는 속편으로, 베스퍼 린드(에바 그린)을 잃은 제임스 본드(다니엘 크레이그)의 임무를 가장한 복수전을 그리고 있다. 또한, 영화 개봉과 함께 출시할 게임에 대한 정보도 나왔다. 작년 공전의 히트를 친 <콜 오브 듀티 4: 모던 워페어 Call of Duty 4: Modern Warfare>의 엔진을 바탕으로 <카지노 로얄>과 <퀀텀 오브 솔라스>의 내용을 모두 담을 예정이다. 영화는 영국 10월 31일, 미국 11월 7일, 국내는 11월 6일에 개봉될 예정.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편, 미국은 현지시간으로 어제에 <다크 나이트>가 개봉됐다. 아마 최고의 배트맨이라 할 수 있는 크리스천 베일이 계속 배트맨으로 나오며, 그를 죽이기 위해 지난 1월에 세상을 뜬 고 히스 레저가 배트맨 최고의 악당 조커로 분한다. 이 둘의 운명적 대결을 다룬 <다크 나이트>는 현재 미국에서 개봉되어 엄청난 인기몰이를 구가하는 중이다. 게다가 미국 내에서 영화 평점 전문 사이트인 '로튼 토마토'의 토마토미터가 무려 92점을 찍어냈다. (물론 100점 만점에.) 국내에는 8월 7일에 개봉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저께 개봉한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 (줄여서 놈놈놈) 또한 볼 만한 영화가 될 듯하다. <황야의 무법자> (영어 제목을 직역하면 <좋은 놈, 나쁜 놈, 추한 놈>이다)를 리메이크한 이 '김치 웨스턴' 영화는 보물지도를 놓고 '좋은 놈' 정우성, '나쁜 놈' 이병헌, 그리고 '이상한 놈' 송강호가 벌이는 대결을 그린 영화다. 필자는 개인적으로 송강호 형님을 좋아하는 데다가, 장르도 맞는 것 같아서 볼 예정이다. 보면 리뷰를 올리던지 하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영화는 <놈놈놈>과의 대결을 피할 수 없을 듯한 <님은 먼곳에>다. 다음주 개봉인데, 내용은 간단하다. 1971년에 시골의 순박한 여인 순이(수애)가 남편(엄태웅)을 찾아 전쟁이 한창인 베트남에 뛰어든다는 얘기다. (미친 거라고 해아 하나... 당돌하다고 해야 하나... 뭔... ;;) <왕의 남자>로 히트를 친 이준익 감독의 '음악 3부작' 완결편이라는 듯한데, (1편은 <라디오 스타>, 2편은 <즐거운 인생>. 필자는 둘 다 안 봤다 <-논의할 사람이 아니군...) 수애 누님도 수애 누님이지만(이쁘잖아... <-왜 이러냐!!!), 역시 필자는 엄태웅 형님을 좋아하기에(<마왕>보고 저런 연기할 사람은 엄태웅 형님밖에 없다고...) 보려고 계획중이긴 한데 제일 큰 문제는... 필자랑 장르가 맞을 지 모르겠다는 거. (아성이 나온 <즐거운 인생>도 보지 않은 판에.) 하지만, 보고 싶으면 봐야겠지?

참, <마왕>에서 엄태웅 형님의 고참으로 나왔던 주진모 씨도 나온다 한다. 반가운 얼굴들 많네~


영화 얘기는 여기까지 하고, 잠깐 차 얘기를 해보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3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3sec | F/7.1 | 0.00 EV | 70.0mm | ISO-200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3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4sec | F/16.0 | 0.00 EV | 56.0mm | ISO-200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2X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sec | F/13.0 | 0.00 EV | 38.0mm | ISO-100

첫번째는 BMW 7시리즈.
이번에 모델 체인지를 거쳤다.
보면 확실히 예전 모델보다는 좀 더 가다듬은 듯하다. 2001년에 나왔던 구형의 충격보단 확실히 덜하고, 정말 둔해보였던 구형과 달리 나름 날렵해보인다. BMW 주장에 의하면 더 간단한 iDrive를 장착했다고 하지만, 얘네들 말을 믿을 수 있어야 말이지. 현재로서는 730d와 740i/Li, 그리고 750i/Li가 계획되어 있으며, 유럽에는 11월에 양산에 들어갈 예정. 국내는? 아마도 내년까진 기다려야 할 듯싶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BMW의 신차 러시는 여기서 끝나지 않는다. 3시리즈도 새로 나왔기 때문. 풀 모델 체인지인 7시리즈와 달리 3시리즈는 페이스 리프트 정도이며, M3 컨버터블에서 처음 선보인 7단 DCT 반자동 변속기를 장착한다. 모델은 318i/318d, 320i/320d, 325i/325d, 330i/330d, 335i/335d이며, 이 중 국내에는 320i, 325i 혹은 330i, 그리고 335i가 들어올 듯싶다. 잘하면 디젤 중 하나도 들어올 수 있겠다. 아직 출시시기는 미정이고, 국내에는 역시 내년에나 들어올 듯싶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 위의 두 BMW 사진을 뒤지다가 이 사진을 발견했다. <트랜스포머 2>에 나오는 차인데, 여러 소식통은 이를 콜벳을 베이스로 한 무슨 컨셉트카라 여기고 있다. 아님 7세대 콜벳일 수도.


3. Kudo L의 개인적 소식: 그냥... 바쁘다.

이 포스트를 3주 만에 올리는 것만으로 알 수 있듯이, 필자는 요즘 너무 바쁘다. 학원 스케쥴과 집에 오면 숙제하는 스케쥴 때문에 곤욕을 치르고 있다. 목요일날에 포스트가 집중된 것은 시간이 겨우겨우 생겼기 때문이었다.

그 와중에, 필자는 맥북 프로를 위한 세 가지 액세서리를 질렀는데, 4개짜리 USB 허브와 쿨러, 그리고 팜레스트 패드다. 다 나름 잘 쓰고 있다. 특히 허브는 자체 전원이 있어서 아이팟을 거기로 연결해서 충전하고, 또한 외장하드도 연결해서 틈틈이 <탑기어>를 다운받곤 한다. 꽤 편하다.

17일은 필자 친구 생일이었는데, 문자를 보내기를, '처음으로 휴일 아닌 생일이네.' 였다. 그럴 만도 한 것이, 올해부터 제헌절이 공휴일이 아니기 때문. 내 원... 나도 학원의 압박에서 좀 벗어나자고... 망할 노모 대통령... ;;


4. 블로그 통계

블로그 오픈 46일째. 3주가 밀렸으니, 통계를 어떻게 정리하는 게 나을까 싶은 생각이 많이 들었는데, 그냥 귀찮아서 3주 것을 통째로 정리한다.

현재 총 방문자는 8,268명으로, 벌써 만 명에 근접했다. 29일 이후 방문자는 19일 23시까지 3,466명. 평균적으로 1주당 1,155명, 1일당 평균 165명이 방문한 셈. 지난 Week in Review 때보단 약간 낮아지긴 했지만, 그래도 이제 들쑥날쑥함없이 조금 안정화된 수치다. 가장 많이 온 날은 16일의 353명. 이유는... 모르겠다.

유입 키워드는... 당연히 아이폰이 1위를 차지했다. 신기한 것은 이 수치가 뒤집어진 것은 그리 오래되진 않았다는 것. 그 전까지는 놀랍게도 트랜스포머 2가 1위였었다. (아직도 2위다) 그 외에도 '아이폰 국내출시', '아이폰 3g' 등 아이폰이 상위 10위를 모두 쓸어버렸다. 또한, 아이팟 터치 2.0도 인기였다.

그 중 또 살펴보면... '미스터 라디오'가 공동 3위와 7위에 올라 있었다. (띄어쓰기 차이 때문.) 아직도 재욱이 형님과 태현이 형님을 그리워하시는 분들이 그렇게 많은 걸까? 또 의외인 것은 10위에 올라 있는 고아성. 지난번에 아성이에 관한 포스트를 올려서 그런 듯. 요즘 뭐할라나...? 방학이라고 신나있겠군... 아마도.

유입 경로를 보면... 아직 네이버 카페가 1위지만, 다음 검색이 거의 따라붙었다. (2414:2390) 올블로그에서 오신 분들도 407명, 심지어 싸이월드 검색으로 오신 분들도 있었다. 뭐니 이거...?


5. 다음주

지금 현재 아이폰 3G 배너를 띄워놓았다. 다음주 한 주간은 아이폰 3G와 2.0 소프트웨어에 대한 기사를 좀 올려보도록 하겠다. 기사가 있으면.
Posted by KudoKun

댓글을 달아 주세요

Game Story2008.07.16 21:34


제목만 보면 이미 짐작하셨을 수도 있겠다. 이 게임은 바로 11월 6일에 개봉할 007 최신작 <퀀텀 오브 솔라스 Quantum of Solace>를 베이스로 한 게임이다. 하지만, 영화를 베이스로 한 게임이라고 얕보면 안된다. 007 시리즈를 베이스로 한 게임은 완성도가 높은 것으로 잘 알려져있을 뿐만 아니라(닌텐도 64로 나온 골든아이는 정말 최고였다고 한다) 이 녀석은 놀랍게도 작년에 공전의 히트를 친 <콜 오브 듀티 4: 모던 워페어>의 엔진을 그대로 가져와 다듬은 것이기 때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덕에 이런 놀라운 그래픽이 가능하다.

위의 장면을 보면서 '어? 어디서 많이 봤는데...' 이러시는 분들 많을 거다. 당연한 거다. 저 위 장면은 전편 <카지노 로얄 Casino Royale>에서 나온 장면이기 때문이다. 이 게임은 <카지노 로얄>과 <퀀텀 오브 솔라스>를 50/50으로 진행한다. 따라서, <카지노 로얄>에서 나왔던 그 프리 러닝 추격장면과, 카지노 호텔에서의 장면, 그리고 대미를 장식하는 베네치아에서의 전투장면 등을 모두 게임화시키고, 거기에 <퀀텀 오브 솔라스>에 나오는 장면들을 추가시킬 예정이다. 불행히도, 애스턴 마틴 DBS를 이용한 카액션은 없을 예정이라고 한다. 아~ 슬퍼.

하여튼, 게임은 1인칭과 3인칭 둘 다 진행된다. 기본은 1인칭이지만, 상황에 따라서 3인칭이 될 수도 있다고. 좀 더 주변을 돌아봐야 할 때 3인칭을 썼다고 한다. 또한, 3인칭으로 해야 몸싸움하는 장면에서는 유리하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1인칭(위), 3인칭(아래)

현실성을 위해 본드 역의 다니엘 크레이그의 몸을 3D로 스캔해 게임내 모델로 썼고, 다니엘 크레이그가 직접 목소리연기를 맡았다. 모션 연기는 <스타워즈 에피소드 1: 보이지 않는 위험>에서 다스 몰로 열연한 레이 팍이 맡았다.

<퀀텀 오브 솔라스>는 영화가 나오는 11월에 같이 출시될 예정이고, 이 세상에 있는 거의 모든 게임 플랫폼으로 출시된다.

마지막으로, 게임플레이 동영상~


Posted by KudoKu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잇힝~
    출시되면 PC용을 하나 장만해야겠습니다.
    잘 읽었습니다.

    2008.07.17 00: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Movies2008.07.06 14:45
hd-quantum-of-solace-trailer-tefam-720.qtl

Quicktime이 깔려있으면 볼 수 있다.


어렵게 720p 트레일러를 구할 수 있었다. 그러니, 포스트를 해보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Mr. White: I was always so interested to meet you.
미스터 화이트: 난 언제나 자네를 만나기를 고대했었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Mr. White: I heard so much about you from Vesper.
미스터 화이트: 베스퍼에게서 자네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들었거든.

사용자 삽입 이미지
Mr. White: If she didn't kill herself, we would've had you, too.
James Bond: Are you going to tell me who you work for?
Mr. White: First thing you should know about is that... we have people everywhere.

미스터 화이트: 만약 그녀가 자기 혼자 죽지만 않았더라도, 당신까지 잡을 수 있었겠지.
제임스 본드: 네녀석이 누굴 위해 일하는 지 말할 건가?
미스터 화이트: 자네가 알아야 할 것은... 우리는 여기저기에 사람들이 있다는 거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M: I thought I could trust you. You said you won't be motivated by revenge.
James Bond: I am motivated by my duty.
M: I think you're so blinded by inconsiderable rage that you don't care who you hurt. When you can't tell your friends from your enemies, it's time to go.
James Bond: You don't have to worry about me.

M: 난 자네를 믿을 수 있다고 생각했네. 복수에 휘둘리지 않겠다고 했잖나.
제임스 본드: 이 일은 제 임무입니다.
M: 내 생각엔 자네가 너무 사소한 분노에 휩싸여 자네가 누구를 해치는 지 상관하지 않는 것 같군. 적들에게서 동지를 구분지을 수 없다면 이제 그만두게.
제임스 본드: 저에 대해서 걱정하실 필요 없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M: Restrict Bond's movements. Put a stop on his passport. Find Bond.

M: 본드의 행동을 제한시키고, 여권을 정지시켜. 본드를 찾아야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James Bond: How much time have we got?
Felix Leiter: 30 seconds.
James Bond: Well, that doesn't give us a lot of time.

제임스 본드: 시간이 얼마나 있지?
펠릭스 레이터: 30초.
제임스 본드: 거 참 시간이 얼마 없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왔다! DBS!!!!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Quantum of Solace> - <007 퀀텀>
주연: 다니엘 크레이그(제임스 본드)
감독: 마크 포스터
개봉: 2008년 10월 31일(영국)/11월 6일(한국)/11월 7일(미국)
줄거리: 전작 <카지노 로얄>에서 애인 베스퍼를 잃은 본드는 베스퍼를 배신하게 만들었던 조직을 자기 혼자 추격하기 시작한다. 하지만 그가 쫓는 조직은 그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큰 것임을 알게 되는데...
Posted by KudoKu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트랙백 잘 받았습니다!

    퀸텀 오브 솔러스 정말 기대중입니다~ 카지노 로얄에 이은 그의 복수극이 더 강렬한 영화가 나올 듯 하네요!

    2008.07.21 12: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