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ple Story/MacBook Line2008. 10. 24. 09:25
새 맥북이 발표된 지도 얼마 지나지 않은 상태에서, 드디어 새 맥북들이 NHS에 출몰하기(!!) 시작했다. 현재 확인된 것은 두 대로, 한 대는 오늘 빛을 보았고, 다른 한 대는 3일간 이미 쓰인 상태였다. 필자는 운 좋게 그 중 한대를 주인의 양해를 받고 한 번 들여다볼 수 있었다. 뭐, 직접 가지신 얼리님만큼은 아니더라도, 한 번 열심히 리뷰해봤다.

SONY | DSC-P1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20sec | F/2.8 | 0.00 EV | 7.9mm | ISO-100

에어를 많이 닮은 듯한 디자인이다.


SONY | DSC-P1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5sec | F/2.8 | 0.00 EV | 7.9mm | ISO-100

아이맥에서 뭔가가 맞지 않던 블랙 배젤은 맥북에 와서 자리가 잘 잡혔다.
또한 블랙 키보드와 상당히 잘 맞는 편이다.
LED 백라이트 화면 또한 밝아서 좋았다. 조명상태가 괜찮아서 그런지 반사가 되는 느낌은 들지 않았다.


SONY | DSC-P1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25sec | F/2.8 | 0.00 EV | 7.9mm | ISO-100

새로운 글래스 트랙패드는 확실히 넓지만, 트랙패드에 내장되어 있는 버튼이 약간 누르기가 더 힘든 느낌을 받았다.
뭐, 현재의 맥북이나 필자의 맥북 프로와 비교해서 말이다.
멀티터치 제스쳐를 취하기에는 상당히 편했다.


SONY | DSC-P1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5sec | F/2.8 | 0.00 EV | 7.9mm | ISO-100

키보드가 많이 좋아졌다.
키감도 플라스틱 맥북의 뭔가 유격이 있는 듯한 키감에서 뭔가 solid한 느낌이 강한 키보드가 되었다.


SONY | DSC-P1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3sec | F/2.8 | 0.00 EV | 7.9mm | ISO-100

새로운 유니바디 알루미늄 구조는 굉장히 놀라웠다. 들었을 때 뭔가 꼭 단단한 느낌이 들었다.
필자의 맥북 프로와는 꽤 다른 느낌이다. 게다가 아름답기까지 하다.


SONY | DSC-P1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20sec | F/2.8 | 0.00 EV | 7.9mm | ISO-100

에어를 닮아가는 작은 전원 버튼.
이건 필자는 반대한다. 전원 버튼은 큼지막해야... (이놈아!!!!)


SONY | DSC-P1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8sec | F/2.8 | 0.00 EV | 7.9mm | ISO-100

탈착형 배터리 위에 커버를 하나 덮고, 그 옆에는 하드 드라이브가 있다. 그 아래 리드를 들으면 메모리를 교체할 수 있다.
맥북 프로도 이와 같은 구조이므로, 드디어 하드를 쉽게 교체할 수 있게 된다. 이는 정말 환영할 만한 변화다.


종합적으로, 새 맥북의 장단점을 종합하자면:

장점:
- 새로운 알루미늄 유니바디 디자인: 확실히 단단하고 아름답다.
- LED 백라이트 화면: 필자의 맥북 프로에도 있지만... 정말 좋다.
- 키보드 개선: 키감이 단단해지고 확실해졌다.
- 더 큰 글래스 트랙패드: 멀티터치 제스쳐를 취하기 굉장히 편해졌다.
- 쉽게 업그레이드할 수 있는 구조: 하드 드라이브와 램을 쉽게 업그레이드할 수 있다.

단점:
- 전원 버튼: 좀 큼지막하게 만듭시다, 응?
- 트랙패드: 클릭이 좀 힘들다.
- 무게: 가벼워진 듯하지만, 13인치치고는 좀 무겁다. (아무래도 에어의 영향이 큰 듯... ;;)

종합적으로, 맥북의 많은 변화들은 환영할 만한 변화들이다. 필자도 10~15분 정도만 만져봤지만, 굉장히 단단한 느낌과 멋진 외관에 큰 감동을 받았다. 파이어와이어가 없다, 글로시 스크린밖에 없다 등으로 논란이 많지만, 그 외에 비하면 새로운 알루미늄 맥북은 전체적으로 좋은 방향으로 나아간 업데이트다.

필자의 맥북 프로와의 비교는 나중에 기회가 있을 때 찾아뵙도록 하겠다.

P.S Special thanks goes to Lucy Chase for willingly lending her MacBook for hands-on and pictures.
리뷰와 사진촬영에 맥북을 친절하게 대여해준 루시 체이스에게 고맙다는 인사를 전한다.
Posted by KudoKu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오..벌써 출몰을 하기 시작했군요..ㅎㅎㅎ

    전 일단 리뷰를 시작하더라도 키보드 문제를 해결하고 시작하려고 아직 포스팅을 안하고 있는데..ㅎㅎ;;

    2008.10.24 11: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렇게 보면 얼리님보다 빨리 움직였군요... ㅋㅋ (이놈아!!!)

      2008.10.24 20:39 신고 [ ADDR : EDIT/ DEL ]
  2. Hands-on 잘봤습니다.
    사진속 맥북은 "MM북"이 아니군요. 다행입니다 ㅋ

    2008.10.24 20: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흠... 그것도 있죠... ㅎㅎ
      애플이 그런 거는 좀 신경써야 할 터인데...

      2008.10.24 20:59 신고 [ ADDR : EDIT/ DEL ]
  3. damnexpensive

    it's so fuckinexpensive

    2008.10.25 09:28 [ ADDR : EDIT/ DEL : REPLY ]
  4. 끼끼

    궁금한게있는데요, 혹시 맥북스크린이 지문등이 잘 묻진 않나요? 지금 보호필름을 구매해야할지 말아야 할지 망설여지네요. 예전 맥북/맥북프로는 matte형식이어서 지문 묻는거에 덜 민감했는데 신형은 전체가 glossy한거라서 괜히 민감해지네요....

    2008.10.26 05:51 [ ADDR : EDIT/ DEL : REPLY ]
    • 스크린이라는 것은 매트이든 글로시이든 지문 등에 약하기 마련입니다.

      특히 맥북은 확실히 지문이 좀 묻는 거 같긴 하더라구요.
      (자세히 체크는 안해봐서... ^^;;)

      필름 하나쯤은 필수입니다. ^^ (이러면서 없다는... ;;)

      2008.10.26 07:43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