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8.08.05 VW 골프 6세대, 발표 임박
  2. 2006.11.26 보잉 747을 끌은 차? (2)
Cars Story2008.08.05 23:00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폭스바겐의 30년 베스트셀러인 골프의 6세대 출시가 임박했다.

원래 이번주에 공개될 예정이었으나, 인터넷의 힘은 사진이 미리 유출되게 만들어버렸다. (지난번 제네시스 쿠페때도 그렇긴 했다.)

하여튼, 폭스바겐의 이러한 발표는 당초 예상인 7년보다 빠른 5년만에 새 모델 발표를 한 것인데, 이는 여러가지 이유에서 기인한다. 그 중 하나가 바로 현재 골프(5세대)는 만드는 데 너무 많은 시간과 단가가 든다는 것. 따라서, 이번 6세대 골프에서는 그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고 한다.

플랫폼 자체는 5세대 골프를 바탕으로 하며, 이 위에 새로운 얼굴(웬지 쿠페 '시로코'를 닮은 듯하다)과 인테리어를 담았다. 이는 향후 몇년간 폭스바겐의 패밀리룩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골프는 2008년 파리 오토살롱에서 첫발표를 가질 예정이며, 내년쯤 생산에 들어간다.

한편, 골프 GTI도 현행 모델에 비해서 더욱 더 파워를 키우고, 보통 골프보다 더 공격적인 디자인을 채택할 것으로 보인다. 2011년쯤 출시예정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Canon EOS-1Ds Mark II | Manual | Pattern | 1/8sec | F/9.0 | 0.00 EV | 19.0mm | ISO-50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KudoKun

댓글을 달아 주세요

Cars Story2006.11.26 06:39

세계 최대의 점보 제트기라고 불리우는 보잉 747.

근데, 747을 간단하게 끌어버린 차가 있다
?

있다
.

바로 폭스바겐 투아렉 V10 디젤이다
.

최고출력 313마력에 최대토크 76.5kgm의 이차가 할 수 있는 일은 무엇일까
?

보트나 캠핑카 끌기는 애들 장난이고
,

이 차는 무게 155톤의 보잉 747을 끌고 비와 바람이 센 영국 런던 근교의 어느 비행장에서 활주로를 일곱 차례나 오갔다고 한다
. (!!!!!!)

이 때의 속도는 8km/h였으나, 폭스바겐 측은 안전 때문에 이 속도로 달린 거지, 이론적으로는 32km/h까지 주행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

그리고 이 차는 개조된 차가 아닌 실제로 시중에서 판매되는 모델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

특별히 개조한 부분이라고 한다면, 747의 견인을 위한 견인 장치와 무게 4.3톤의 거대 추라고. (이 때문에 투아렉의 무게는 운전자 포함 7톤까지 늘어났다고 한다. 타이어 공기압은 65 psi까지... <-보통 30~35 psi로 유지하지만
.)

혹시 몰라서 종감속비(이를 크게 하면 토크도 커진다)도 바꿔놓았으나, 이는 불필요한 조치였다
.

실제로 이 투아렉이 이론적으로 끌 수 있는 무게는 200(!)이라고 하며, 독일에서의 테스트에서는 190톤의 747-400도 끌었다는 얘기가 있다
.

영국에서는 섭외(?) 문제로 조금 가벼운 747-200을 섭외했는데
,

이 비행기는 퇴역기로 영화 촬영 때문에 엔진 등 일부 부품을 떼서 155톤의 중량을 갖게 되었다
.

견인 쇼가 끝난 후 차를 체크했을 때는 아무 문제도 없었다고 한다
.

이제부터 폭스바겐 투아렉을 공항에서 비행기 끄는 차로 섭외하는 것도...


Posted by KudoKu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Caffeine

    흠..멋진 차지만...투아렉 정도의 성능/이상인 다름 차들도 그럼 끌수 있단
    것일까...(허머?ㅇㅂㅇ?)

    2006.11.26 09:32 [ ADDR : EDIT/ DEL : REPLY ]
  2. 쿠도군

    그렇다면 포르쉐가지고는 누워서 떡먹기고 그랜저로는 누워서 국먹기?;;;;;;;;;;;;

    2006.11.26 22:44 [ ADDR : EDIT/ DEL : REPLY ]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