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river story2008.06.16 23:05

필자가 아이리버를 알아오면서 정말로 이런 글을 쓰게 될 줄은 몰랐지만, 결국은 쓴다. 아이리버에 대한 쓴소리.

하지만, 인정해야 할 건 해야 한다. 아이리버, 요즘 뭔가 너무 아니다. 올해 내놓은 제품은 작년 말에 출시된 W7을 포함하면 총 8개. 그 중 뭐 제대로 된 것이 하나 없다. 거의 모두가 비난 일색이다. 그나마 조용하게 이 비난 폭격을 비껴나간 건 NV Life 뿐인데, 이건 그나마 완성도가 높은 모양이다. 이번 칼럼에서 필자는 필자의 의동생이자 필자보단 배로 유명한 moveplayer 블로그의 편집자로 있는 토드군의 아이리버 쓴소리 글을 바탕으로 아이리버의 문제점들을 짚어본다.

일단, 짚어야 할 점. 필자는 맨위문장이 암시하듯, 약간 아이리버빠 성향이 굉장히 강하다. 그 증거사진:



이정도면 꽤 강한 증거자료라 믿는다... ;;

사실, 이번 아이팟 터치가 필자의 첫 아이리버 아닌 MP3라는 점, 이해하시면서 읽어주시면 감사하겠다.


1. 아이리버의 라인업은 몇 개?

토드군이 이에 대해서 제대로 지적해주었다. 먼 옛날에 간결했던 라인업과 달리, 지금의 아이리버 라인업을 보면 헷갈림 그 자체이다. 옛날에는 필자가 심심할 때 쉽게 아이리버 가계도를 그릴 수 있었는데, 이제는 어느 제품이 어느 제품의 후속이고 뭐 이런 것들이 상당히 애매모호해졌다. 물론, 다양한 제품을 선보여서 소비자에게 어필하는 건 좋다. 그런데, 너무 제품이 많아서 그것들을 서포트할 능력이 안되면, 그럼 그건 '말짱 꽝'인 것이다. 게다가, 너무 제품이 많다 보니 그 제품 당의 완성도가 너무 떨어지는 것 또한 문제이다. 물론, 디자인적 완성도는 거의 지존 수준이지만, 내부는? 글세다...


2. 칩셋의 변화. 완성도의 변화.

이건 필자가 위에 언급한 부분과 약간 겹치는 게 있긴 하지만, 그래도 살펴보자. 요즘 출시된 볼케이노, Lplayer, E100은 모두 칩셋이 변경된 모델로 알려져 있다. 전문적인 부분은 회피하겠지만, 결론적으로, 그 교체로 인해 아이리버에게는 해를 가져왔다는 것은 거의 확실하다. 새로운 칩이 단가가 싼지는 몰라도, 아이리버와는 절대로 궁합이 안 맞는 칩셋인 것이다. 만약에 더 싼 칩셋인 것이 사실이라면, 아이리버는 가격을 위해서 완성도를 희생시킨 셈이라는 것인데, 그게 과연 옳은 행동인 걸까? 그건 아이리버 쪽에서 자신들에게 물어봐야 할 질문일 게다.


3. 판매하면 그만. 펌웨어는 심플하게.

2008년. 아이리버는 W7 펌웨어 문제와 함께 새로운 해를 맞이했다. DRM 미지원 문제가 도마에 오른 것. 사실, 아이리버는 처음으로 펌웨어 업그레이드라는 서비스를 시작한 회사였다. 당시에는 정말로 없던 기능이 생겨나는 등(iFP-100 시리즈에 Xtreme 3D 기술이 생긴 적도 있다) 정말 획기적이었는데, 요즘은 그런 획기적인 면이 다른 회사에 비해서 많이 뒤지기 시작하고 있다. 옛날엔 버그 수정에 불과했던 애플도 획기적인 신기능을 포함하는 펌웨어(아이폰/아이팟 터치 2.0)를 내놓는 판에, (사실, 애플은 이를 '소프트웨어'라고 부른다만...) 아이리버는 버그 하나를 잡으려다가, 다른 버그들이 무진장 생겨버리는 일이 잦았다. 요즘 그나마 제일 잘한 것이 D30의 .smi 자막 지원 업데이트. 그러나 그것 마저도 Edu 버전에선 가능한 기능을 감안하면(이 업데이트는 C버전만을 위해 풀렸다) 무슨 업데이트라고 보기도 힘들다. 요즘 아이리버의 펌웨어 정책은 '최대한'이 아닌 '최소한'이라는 이미지가 강한 셈이다. 옛날에는 무슨 펌웨어가 올라올까 기대도 많이 했었는데, 요즘은 '제발 이 버그라도 좀 잡아라'라는 생각이 더 강하다.


4. 요실금스러운 제품 출시.

이는 클릭스 시절부터 시작됐다. 제품 풀리는 게 무슨 가뭄의 비 마냥 조금씩 조금씩 풀려서 유저들 속을 애타게 했다. 이는 요즘도 계속되는 듯하다. D30도 C 버전과 일본어 특화버전인 J 버전이 있었는데, J 버전은 지연되더니 아예 취소돼버렸다. (나왔다. 2008년 8월 7일) 아니, 모델 세그먼트를 나누는 게 따로따로 출시하기 위한 건지... 원.


5. 아이리버도 필요한 것. 초심.

아이리버는 2006년에 최대 위기를 맞았었다. 이 때 보고펀드라는 곳이 600억원이라는 돈을 투자해 아이리버는 겨우 위기를 벗어났다. 하지만, 그 뒤로 아이리버는 많이 변했다. 요즘 아이리버의 행보는 혁신보다는 돈이 우선인 듯한 행보다. 아무래도 경영진 등이 많이 바뀌어서일까?

요즘 초심이란 단어를 많이 쓴다. (언제부터인가 이게 유행이 되버렸다.) 아이리버도 초심으로 돌아갈 때가 되었다. 이 이어폰을 쓰던 시절로. 돈보단 혁신을 우선시하던 그 때로...
Posted by KudoKu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댓글입니다

    2008.08.08 17:36 [ ADDR : EDIT/ DEL : REPLY ]
    • 내용 수정했습니다.
      이거 쓴지가 오래되서 D30J에 대해 언급한 것도 몰랐네요... ;;

      2008.08.08 23:29 신고 [ ADDR : EDIT/ DEL ]

Kudo's Column2007.06.12 22:07

정말 랜덤한 주제로 쓰는 쿠도 칼럼 세 번째 시간이다.

요즘, 광고란 것은 정말 많은 방법으로 발전한다.

그중 하나가 바로 PPL이다.

PPL = Product PLacement

즉, 자사의 제품을 드라마나 영화 등에 출연시켜 광고하는 경우다.


요즘은 정말 빈번해졌다.

과연, PPL의 예에는 어느 경우가 있을 지 살펴볼까?

1. 영화 속 PPL

영화야 뭐 PPL이 즐비한 곳이다. 애초부터 영화란 게 제작비가 많이 들어가니까 회사는 제작비 지원과 제품 지원을 통해 광고를 하고, 영화 제작진은 제작비를 아끼는 식인 것이다. 영화 속의 PPL 나열하는 건 적어서 어려운 게 아니라 너무 많아서 어렵다. 일단, 영화 관련 Q&A를 총집합한 <헐크의 바지는 왜 찢어지지 않을까?>라는 책에서는 톰 행크스가 무인도맨 연기를 펼쳤던 <캐스트 어웨이 Cast Away>에 미국의 택배회사 페덱스(Fedex)가 영화에 70분 동안 자신의 회사 로고를 내비치는 대가로 1000만 달러(한화로 치면 1000억원을 약간 못 미치는 정도)를 냈다는 말도 있다. (덕분에 톰 행크스는 페덱스에서 일하는 걸로 나온다.)

대기업의 PPL 쇼라면 역시 작년 개봉했던 007시리즈의 최신작 <카지노 로얄 Casino Royale>. 일단, 약간 주연급된다는 차는 전부 포드에서 지원한 것이다. 바하마에서 본드(다니엘 크레이그)가 타는 차는 포드 몬데오로, 아직 나오지도 않은 모델을 포드에서 수작업으로 제작한 프로토타입을 바하마로 공수해서 찍었단다. (그 차는 올해 2분기에야 생산에 돌입할 예정이다.) 본드카는 애스턴 마틴 DBS. 애스턴 마틴은 촬영당시까지만 해도 포드의 소유였으니 포드차라고 쳐도 무방하다. (포드는 경영난에 허덕이다가 애스턴 마틴을 올해인가에 팔았다. 그럼 007 다음 영화는 어떡하지??) 포드도 이 영화 때문에 많이 애썼다. 심지어 본드가 발레 파킹(?)을 하는 레인지 로버 스포트(랜드로버)도 포드차이니 말이다. 또한 DBS 뒤집히는 장면 촬영에 프로토타입 세 대를 날려먹었고 말이다. (참고로, <어나더 데이 Die Another Day>에 애스턴 마틴이 재등장하기 전에 BMW가 본드카 PPL을 도맡아 했다. BMW Z3, 750iL, Z8이 본드카들이었다는...)

또다른 PPL은 바로 소니. 제작사인 컬럼비아 픽쳐스(Columbia Pictures)의 모회사가 소니이니 그럴 만도 하다. (그러면 요즘 개봉한 <스파이더 맨 3>에 왜 니콘 카메라가 등장했냐고 물으신다면 할 말 없다. <- <스파이더 맨 3>도 컬럼비아 픽쳐스가 제작사다. 안 그래도 <스파이더 맨> 때 뉴욕의 메디슨 스퀘어 가든 광고판에 삼성 로고가 나오자 이를 소니로 교체하려고 했었다나? 결국 삼성 그대로 나갔지만 말이다.) 사이버샷 디지털 카메라, 바이오 노트북, 소니 에릭슨 휴대전화, 심지어 블루레이 디스크까지. (도대체 왜 CCTV 영상에 그 비싼 블루레이를 쓰는 거야?) 이번 영화는 제대로 '소니 쇼'였던 것이다.

소설에서 영화화된 영화 중에서 나오는 차가 뒤바뀌는 경우도 있다. 가장 좋은 예가 <잃어버린 세계>. 원작소설에서는 분명 탐사차량으로 포드 익스플로러가 쓰인다. 그런데 웬걸? 영화판에서는 메르세데스 벤츠 ML 클래스가 나오더란다. 사연인 즉슨, SUV란 것을 처음 만들어보는 벤츠가 어떻게 차를 홍보시킬까 고민하던 중, 딱 <잃어버린 세계> 제작진과 맞닥뜨렸다는 거다. 제작진에겐 벤츠차가 영화에 나오니 좋고, 벤츠에겐 신차홍보되니 좋고. 서로에게 좋으면 땡이지 않은가? (영화 덕분에 벤츠는 차 잘 팔아치웠다는 후문이다.)

우리나라의 예를 들어볼까? 일단, 현재 누적관객 수 1위를 달리는 <괴물>을 보자. 소니는 역시 이 영화까지 손을 댔다. 괴물의 발톱에 끌려다니는 헤드폰녀가 끼고 있던 헤드폰도 얼핏 보면 소니다. 또한, 남일(박해일)이 현서(고아성)의 위치를 찾을 때 나오는 컴퓨터 역시 바이오 노트북이다. (좀 오래된 것 같긴 하던데..) 그 외에도 많다고는 하나, 여기서 끝내자. (어딨는 지도 모르겠고.) 또한, <괴물>로 제대로 재미 본 회사가 있으니, 바로 오뚜기. 주인공들이 먹는 라면과 심지어 현서의 핸드폰을 사주기 위해 강두(송강호)가 모아놓은 동전들을 보관하는 컵라면 용기 마저도 오뚜기 라면이다. <괴물> 히트 후에 매출이 꽤나 올랐다는 후문이 돈다만...


2. 드라마 속 PPL

요즘은 드라마 속의 PPL도 느는 추세다. 그 덕분에 바쁘게 돌아다니는 건 오버 PPL(?)인 지 감시하기 위해 계속 미친 듯이 TV만 보는 방송진흥위원회 사람들이지만 말이다. 안 그래도 요즘 시청자 사과 등 중징계를 받는 드라마들도 많더군.

하여튼, 신이치군이 즐겨봤던 KBS <마왕>을 예로 들어보자. 일단, 주인공들의 휴대전화는 죄다 모토롤라다. 조연급일 수록 구형으로 간다는 것이 문제긴 하지만 말이다. 강오수(엄태웅)가 크레이저, 서해인(신민아)이 크레이저 파이어, 오승하(주지훈)가 MS800, 나석진, 강동현 의원은 Z, 나머지는 레이저다. (봐라, 점점 구형 제품이지 않나?) 그럼 핸드폰들 동작 화면은 실제일까? 그건 아닌 듯 하다. 안 그래도 궁금해서 아는 형 크레이저 좀 시연(?)했더니, UI는 드라마에 나온 것과 달랐다. 즉, 그 화면은 CG일 공산이 크다는 얘기다.
이젠 차 얘기로 가볼까? 일단 극중 오수가 모는 차는 GM대우의 토스카다. 또한 강동현 의원을 모시는(?) 차량도 GM대우의 스테이츠맨이고, 오수의 후배인 이민재 형사가 타고 다니는 차도 GM대우의 젠트라다. 한편, 승하의 차는 아우디의 첫 SUV Q7이고, 석진의 불륜상대이자 오수의 형수인 최나희가 타는 차는 아우디 A6다. (GM대우의 경우는 잘 기억이 안 나나, 아우디는 직접적 로고를 감추기 위해 네 개의 링 중 가운데 두 개를 은색으로 채워주는 꼼수(?)를 선보였다.) 뭐, 이 정도면 PPL이 꽤 나왔다고도 할 수 있다.

이젠 미드로 가보자. (미드=미국 드라마)
일단, <CSI: NY>에 나오는 주인공들을 모시는 차량들은 죄다 GM의 차들이다. 라스베이거스에 나오는 시보레 타호나, 마이애미에 나오는 허머(허머도 GM브랜드라는 거, 모르시는 분들 많을 거다.), 뉴욕에는 GMC의 엔보이 차량이 등장한다. 모두 SUV들이다.
에서는 크라이슬러가 차를 지원해준다. 시즌 1부터 닷지 차량이 등장하는 중이다. 현재는 닷지 차저가 출연중이다.

후일담으로, 그럼 신이치군이 좋아하는 MP3P 회사 레인콤은 PPL 했냐고? 물론 했다. 3년 전 <불새> 기억하는가? 에릭이 처음으로 드라마로 데뷔했다고 쌩난리도 아니었던 드라마다. 거기에 아이리버가 제이리버란 이름으로 등장하며, 레인콤에서는 N10 등의 신제품을 지원해줬단 소리가 들린다. (iriver -> jriver라. 알파벳으론 한 개 차이군. 그것도 알파벳 순으로 바로 뒤.) 게다가, 이번 <케세라세라>에서는 여주인공의 목에 클릭스를 냅다 씌워놨다 이말이다. 더 웃긴 건 클릭스의 목걸이형 이어폰은 공개되기도 전이었다, 이 말씀. (그러고보니 둘 다 에릭 주연이고, MBC 드라마구만.)

Posted by KudoKun

댓글을 달아 주세요

Kudo's Column2007.03.09 19:01

오늘부터 새롭게 시작하는 쿠도 칼럼입니다.

여러분 주위에서 쉽게 일어날 수 있는 것들을 주제로 간단히 얘기하는 코너입니다.

오늘은 교통카드, 두 번 긁기로 시작해보겠습니다.

(<쿠도 칼럼>은 사정상 경어로 나갑니다.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쿠도 칼럼 - 교통 카드, 두 번 긁기?>

오늘, 학원에서 돌아오는 길에 버스 안에서 어느 할머니와 기사 아저씨가 싸우는 것을 보았다.

자세히 듣자 하니 대충 이런 내용이었다.

할머니: 아니, 카드를 두 번 긁었는데, 왜 또 내라는 거예요???

기사님: 교통 카드란 게 두 번 긁는다고 되는 게 아니에요. 800원을 추가로 내셔야...

할머니: 이런 식으로 니네들 돈 벌어먹지?!

기사님: ... ;;

이런 곤란한 상황에 빠진 기사님께 참 심심한 위로를 드린다. 기사님도 어떻게 말을 해볼려지만, 막무가내로 소리만 지르시는 할머니... 이 상황에서 웃음은 나지만서도 당사자는 참 난감할 것이다. 보아하니, 할머니가 다른 사람 몫까지 자신의 교통 카드로 긁으려 했던 모양이다.

그럼, 여기서 기사님이 하신 말씀은 맞을까?

맞다.

교통카드는 두 번 긁는다고 두 번 돈이 나가는 게 아니다. 교통 카드를 가지고 여기저기 돌아다니시는 분들이라면 잘 알 것이다. 교통카드를 한 번 더 긁으면 0원이 나갔다는(멀리 가면 돈이 올라간다만... ;;) 메시지만 뜬다. 왜일까? 바로 다음 환승을 위한 것이다. 두 번째로 긁고 나서다음 대중교통을 타면(지하철이던, 버스던) 환승할인이 된다.

그럼, 만약두 명분의 교통비를 내고 싶으면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을까?

일단, 지하철은 방법이 없다. 그건 그냥 한 번 긁으면 땡이다. 하지만, 버스 같은 경우는 버스기사에게 두 명으로 찍어달라고 하면 기사가 알아서 해준다. 할머니도 이걸 미리 알았으면 괜히 애꿎은 기사님께 소리칠 필요가 없었을 텐데... ;;

Posted by KudoKun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