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rosoft/Vista / 72009.07.23 08:30
마이크로소프트는 오늘 윈도우 7이 RTM (Release to Manufacture) 상태가 됐음을 선포하며, 실질적으로 개발이 완료됐음을 밝혔다.

이제 RTM 코드는 하드웨어 제조사들에게 전해져  윈도우 7이 출시될 즈음하여 준비를 완료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MSDN과 TechNet 구독자들은 8월 6일부터 윈도우 7을 얻을 수 있다.

윈도우 7은 마이크로소프트가 윈도우 비스타 후속으로 개발한 운영체제로, 10월 22일에 공식 발매될 예정이다. 애플은 이에 대한 대항마로 Mac OS X Snow Leopard를 개발중에 있으며, 올 9월에 발매될 예정이다.
Posted by KudoKu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발매 되면 깔아볼 생각 입니다.

    2009.07.23 08: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Microsoft/Vista / 72009.05.05 20:35
마이크로소프트가 예정보다 한 몇 시간 정도 일찍 윈도우 7 RC를 퍼블릭 다운로드로 공개했다. (위 스크린샷은 베타다. 필자가 아직 RC를 못 구해서... ;;)

몇 가지 알아둬야 할 점들:
  • 윈도우 7 RC는 2009년 7월까지 받을 수 있다. 그때까지는 제품 키도 무제한으로 주므로 지금 받으려고 애쓸 필요는 없다. (필자도 한국에서 받을 지도 모른다)
  • 윈도우 7 RC는 2010년 6월 1일에 최종적으로 라이센스가 취소되며, 3월 1일부터는 두 시간씩밖에 쓰지 못한다.
  • 이 버전의 빌드는 7100이다.
  • 이 버전은 어디까지나 테스트 버전이므로, 메인 컴퓨터에 설치하는 것은 삼가하자. 예상치 못한 일이 발생할 수도 있다.
다 숙지하셨다면, 받아라!

Posted by KudoKun

댓글을 달아 주세요

Microsoft/Vista / 72009.04.26 02:31
필자가 요즘 애플 관련 팀블로그들에 필자로 몸담고 있어서 윈도우 7 관련 소식은 하~나도 신경을 안 썼더니 새로운 정보들이 속속들이 등장했다. 이러한 소식들을 한 번 리스트해보고자 한다.

1) Windows 7 RC, 5월 5일 퍼블릭 다운로드 오픈
물론 이미 토렌트에 유출되고 난리도 아니지만,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윈도우 7 RC (빌드 7100)의 공식적 공개 일정이 마이크로소프트에서 공개됐다. 4월 30일에 MSDN과 테크넷으로 공개되며, 그리고 5월 5일에 퍼블릭적으로 공개될 예정이다. 필자도 5월 5일에 퍼블릭으로 공개되면 바로 받아 설치해볼 예정이다.


2) Windows 7 Ultimate과 Enterprise, Professional에 'XP Mode' 탑재
아무리 윈도우 7이 비스타의 문제를 고치려고 해도, 커널 자체는 비스타의 커널을 바탕으로 만들어졌기 때문에, XP에서 쓰던 프로그램들과의 호환성 충돌이 일어나는 것은 어쩔 수 없는 일이다. 하지만, 마이크로소프트는 이 문제를 윈도우 XP SP3의 카피를 가상 머신으로 돌리게 하는 방법으로 해결했다. 이른바 'XP 모드'다.


기능상으로는 맥의 VMWare Fusion과 유사하지 않을까 싶다. 실제로 한 데스크톱에서 XP 어플리케이션과 7의 어플리케이션을 동시에 구동할 수 있는 모습은 정말 Fusion과 똑같다. 또한, XP 모드 어플리케이션의 바로가기 아이콘 또한 7의 데스크톱에 놓을 수도 있는 등, 가상 머신이면서도 최대한 호스트(윈도우 7)과 잘 조화가 되도록 만들어졌다.

이 XP 모드는 윈도우 7의 Ultimate와 Enterprise, 그리고 Professional 버전에 무료로 제공되며, 방법은 이 버전들을 설치한 후 이 XP 모드 설치 소프트웨어를 다운로드하면 된다. 이 XP 모드는 RC에도 포함될 예정으로 알려졌다. 만약에 포함되면 한 번 써보고 결과를 알려주도록 하겠다.
Posted by KudoKun

댓글을 달아 주세요

Microsoft/Vista / 72009.02.04 05:49
Windows 7 빌드 7025에서 공개된 SKU.

엔가젯에서 독점 입수한 윈도우 7의 SKU를 공개했다. 이들의 말에 따르면, 생각보다 상황이 더 나쁘다고 한다. 윈도우 7은 다음 버전으로 나뉘어 출시된다:

에디션  설명
 Windows 7 스타터 Starter  - OEM으로 탑재
 - 에어로 UI 없음
 - 동시에 응용 프로그램을 세 개밖에 못 열음.
 Windows 7 홈 베이직 Home Basic  - 개발도상국에서만 판매
 - 에어로 UI 없음
 Windows 7 홈 프리미엄 Home Premium  - 리테일/OEM으로 탑재
 - 에어로 UI 탑재
 - 멀티터치 기능 탑재
 - "프리미엄" 게임 탑재
 - 미디어 기능(미디어 센터, DVD 재생, DVD 생성 등) 탑재
 - 홈 네트워크 그룹 생성 가능
 Windows 7 프로페셔널 Professional  - 리테일/OEM으로 탑재
 - 홈 프리미엄의 모든 기능 탑재
 - 네트워크 기능 강화
 - 모빌리티 센터 탑재
 - 프리젠테이션 모드 탑재
 Windows 7 엔터프라이즈 Enterprise  - 볼륨 라이센스로만 판매
 - 프로페셔널의 모든 기능 탑재
 - 브랜치 캐시 탑재
 - 다이렉트 어드레스 탑재
 - 비트락커 탑재
 Windows 7 울티메이트 Ultimate  - 선정된 리테일러와 OEM에 탑재
 - 엔터프라이즈의 모든 기능 탑재

왜 마이크로소프트는 소비자들을 헷갈리게 해선 안된다는 것을 못 배웠을까? Mac OS X처럼 한 개로 줄이는 거까지는 아니더라도 두세 개정도도 적당할 텐데 말이다... 제발 마이크로소프트가 이 결정을 다시 생각해보면 좋겠다라는 생각이 든다.
Posted by KudoKun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일단 옛날에 찍어놓은 거 올려본다.
더 많은 사진들이 곧 온다. 준비하시라~

데스크탑이다. 많은 분들이 부르시기를 '해양심층수' 테마로 깔아봤다.


새로운 작업표시줄.
M3 시절 '슈퍼바'라고 불리웠던 부분이다.


새로운 슈퍼바는 Mac OS X과 거의 비슷하게 작동한다: 프로그램을 핀할 수도 있고, 작동중인 프로그램과 아닌 프로그램을 구분할 수도 있다. (위 샷에서는 모두 작동시킨 상태라 차이가 없지만)
하지만, OS X과 다른 점은 그 창의 능동적 프리뷰를 보여준다는 점이다.


그러다가, 그 중 창 하나를 선택하면 그 창을 미리 볼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한다. 에어로 피크 Aero Peek라 불린다.


이 에어로 피크는 바탕화면을 볼 때도 쓰일 수 있다.
에어로 피크를 가동시킬 때 보이는 유리 텍스쳐가 보이는가?


시작 메뉴는 비스타의 그것에서 좀 더 다듬었다.
시작메뉴 뿐만 아니라, 전체적인 에어로 글래스 효과가 좀 더 세련되게 다듬어진 모습이다.
"비스타랑 똑같네"하면서도, 자세히 보면 차이점이 보인다.


새로운 그림판은 Office 2007의 리본 인터페이스를 약간 바꿔 적용했다. 
그리고 훨씬 더 많은 기능이 추가된 만큼, 그림판이 버려질 일은 없을 듯하다.


탐색기에는 비스타에서 결국 버려야 했던 WinFS(아크비스타 링크)가 적용되었다.
이는 탐색기에 라이브러리라는 새로운 폴더로 나타나는데, 이는 일종의 가상 폴더로, 컴퓨터에 흩어져 있는 파일들을 한데 모아 관리할 수 있는 곳이다. 잘만 쓰면 꽤 편할 것 같다.
Posted by KudoKu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좀 늦었지만.. 잘 보고 갑니다.

    2009.02.13 01:41 [ ADDR : EDIT/ DEL : REPLY ]

며칠 전에 윈도우 7을 재설치했다.
부트 캠프 파티션을 10GB 줄여서 재설치했다.

일단, 부트캠프 지원 (유틸리티 폴더 아래에 있다)에서 윈도우를 나누고 파티션해준다. 
(원래 60GB 비스타 파티션이 있었지만, 50GB로 재파티션했다. OS X이 공간이 부족해지더라.)


파티션이 완료되면, Windows 7 디스크를 넣고 설치 시작을 클릭하면 디스크로 재부팅한다.


SONY | DSC-P100 | Manual | Pattern | 1/20sec | F/2.8 | 0.00 EV | 7.9mm | ISO-200
여기서부터는 컴퓨터내 스크린샷을 못 찍어서 이렇게 사진으로...


SONY | DSC-P100 | Manual | Pattern | 1/20sec | F/2.8 | 0.00 EV | 7.9mm | ISO-200
새로운 윈도우 부팅 로고. 꽤 산뜻하다.


SONY | DSC-P1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80sec | F/2.8 | 0.00 EV | 7.9mm | ISO-200
언어를 선택하게 되는데, 필자는 영어버전(마소가 제공하는 5개 언어중 그나마 필자가 잘 아는게 영어다)으로 깔아서 영어로 간다. 만약 맥을 미국에서 사셨다면, Time and Currency Format도 그대로 두고, 나중에 부트 캠프 드라이버까지 다 깔고 나서 다시 언어를 바꾸자. 여기서 한국으로 해놓으면 이상하게도 드라이버가 언어를 따지는 지 깔리지를 않는다.


SONY | DSC-P1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80sec | F/2.8 | 0.00 EV | 7.9mm | ISO-100
라이센스 계약서라... 이거 읽는 사람? 그냥 '수락합니다' 체크하고 계속 가는 거다.


SONY | DSC-P1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00sec | F/2.8 | 0.00 EV | 7.9mm | ISO-100
업그레이드를 고려하시는 분들을 위해 한 가지 말씀드리자면, 업그레이드는 비스타 SP1만 지원한다. 필자는 어차피 부트 캠프 파티션을 다 밀어버리고 설치하는 상태이므로 필자는 Custom을 클릭했다.


SONY | DSC-P1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00sec | F/2.8 | 0.00 EV | 7.9mm | ISO-100
예전 맥북 프로 리뷰 4편에서 말했듯이, 여기서 잘못 선택하면 맥도 못 보고, 윈도우도 못 보니 조심하자. 꼭 BOOTCAMP 파티션에 깔아야 한다.


SONY | DSC-P1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80sec | F/2.8 | 0.00 EV | 7.9mm | ISO-100
그러고는 Drive Options에 들어가서, Format을 클릭하자. 저 메시지가 떠도 OK를 클릭한다. 어차피 지울 파일조차 없는데 뭘.


SONY | DSC-P1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80sec | F/2.8 | 0.00 EV | 7.9mm | ISO-100
SONY | DSC-P1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200sec | F/2.8 | 0.00 EV | 7.9mm | ISO-200
그러면 설치가 진행된다. 설치에는 약 20분정도 걸렸으며, 그간 컴퓨터가 2번정도 재시작했다. 그냥 냅두면 된다. 다 알아서 한다.
역시 지난번에 얘기한 것처럼, 중간에 'Press any key to boot from CD or DVD'가 나와도 무시하자. 누르면 설치 재시작이다.


SONY | DSC-P1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8sec | F/3.5 | 0.00 EV | 12.1mm | ISO-320
이게 나오면 윈도우 파일 설치 자체는 완료된 셈이다.


SONY | DSC-P1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80sec | F/3.5 | 0.00 EV | 13.7mm | ISO-100
계정 생성과정이다.


SONY | DSC-P1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80sec | F/3.5 | 0.00 EV | 13.7mm | ISO-100
비스타에서 설치 전에 있던 제품 키 입력이 설치 뒤로 밀렸다. 어차피 버전이 한 개라서 그런 듯하다. 비스타와 같이 지금 입력해도 되고, 셋업을 완료한 후 입력해도 된다.


SONY | DSC-P1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80sec | F/3.5 | 0.00 EV | 13.7mm | ISO-100
놀랍게도, 무선 인터넷을 바로 잡아버렸다. 부트 캠프 드라이버를 깔지 않았는데도.


SONY | DSC-P1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80sec | F/3.5 | 0.00 EV | 13.7mm | ISO-100
SONY | DSC-P1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3.2 | 0.00 EV | 9.2mm | ISO-100
윈도우 7 셋업 완료! 자 이제 부트 캠프 드라이버를 설치하자.


SONY | DSC-P1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50sec | F/5.2 | 0.00 EV | 23.7mm | ISO-100
일단 탐색기를 이용해서 윈도우 DVD를 빼고


SONY | DSC-P1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50sec | F/5.2 | 0.00 EV | 23.7mm | ISO-100
Mac OS X 디스크를 넣고 부트 캠프 드라이버를 연다.


SONY | DSC-P1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4.5 | 0.00 EV | 16.7mm | ISO-100
SONY | DSC-P1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4.0 | 0.00 EV | 15.1mm | ISO-100
SONY | DSC-P1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80sec | F/3.2 | 0.00 EV | 10.7mm | ISO-100
설치하고, 재시작 한 번 더!


SONY | DSC-P1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00sec | F/2.8 | 0.00 EV | 7.9mm | ISO-100
여기서부터 불안요소 감지.
보통 그래픽 드라이버가 깔리면 그래픽 해상도가 native (1440x900)으로 돌아가야 할 터인데, 아직도 640x480이었다. 시스템 점수를 알아보니.... 역시 1.0. 그래픽 드라이버가 안 깔린 것이었다.

원인은 이것이었다. 필자가 부트 캠프 드라이버를 깔 때 맥북 프로의 디스크가 아닌, 필자 지인의 맥북 디스크를 빌려서 쓴 탓에 NVIDIA 드라이버가 제대로 안 깔렸던 것이었다. 그 때 구세주같이 등장해주신 것이 있으니, 바로 필자가 한국에서 맥북 프로 디스크의 부트 캠프 드라이버들을 복사떠놓은 것. 그걸 이용해서 NVIDIA 드라이버를 따로 깔아줬더니, 오케이다.


그리하여, 설치 완료!
배경화면이 M3 배경화면인 건, 필자가 바꿔서다.

이제 곧 윈도우 7 스크린샷 행진을 시작하겠다... 우하하! (뭐냐...)

P.S 이거 쓰느라 사흘 걸렸다... 망할 인터넷 속도.

추가: 부트 캠프 드라이버를 깐 뒤로 소리가 나오지 않을 것이다. 그런 분들은 여기에 들어가서 Realtek HD Audio Driver를 다시 깔아주시면 사운드가 다시 작동한다.
Posted by KudoKu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수고 하셨습니다. 저도 언젠가는 제 PC에 Windows 7을 깔고 싶군요. 그러나 지금은 사양이 안되서..ㅜㅜ
    펜티엄 4 2.0Ghz 에는 아직 무리지요 ㅎㅎ

    2009.01.19 15: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사실 램하고 그래픽이 많이 좌우하죠... ㅎㅎ
      그래도 펜티엄4 2.0이면... 모르겠네요... ;;

      2009.01.19 21:06 신고 [ ADDR : EDIT/ DEL ]
  2. 정말 감사합니다 ㅠㅠ
    5시간 넘게 계속 해메고 있었어요

    2010.01.30 21:17 [ ADDR : EDIT/ DEL : REPLY ]

Microsoft/Vista / 72009.01.15 03:01
마이크로소프트가 윈도우 7용 무료 테마를 배포하고 있다.
7의 테마는 배경화면과 에어로 글래스의 색, 소리 등을 모두 바꿔준다. 제어판의 Personalization(한국어로는... 음... 몰겠다) 메뉴에서 선택할 수 있다.

이 테마는 윈도우 7 전용이며, 비스타에서는 적용되지 않는다.

Posted by KudoKu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