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do's Column2010. 1. 11. 21:37
이 글은 TechCrunch의 'The Switch from iPhone to Android, and Why Your First Impression is Wrong"이라는 글을 옮겨왔음을 밝힌다.

지난주에 우리는 드로이드만큼의 데뷔행사를 치른 구글 넥서스 원의 발표를 지켜보았다. 그리고, 예상되었듯이, 넥서스 원은 아이폰과의 다양한 비교를 당하고 있다 - 넥서스 원의 리뷰, 블로그 포스트, 심지어 트윗까지 애플의 골리앗과의 비교가 없는 글을 보기가 힘들 정도다. 어떻게 보면 당연한 일일 지도 모른다. 하지만, 안드로이드로의 스위칭을 생각하시고 계신 분들에게 한 가지 해야 할 말이 있다: 대부분의 얼리 어답터라고 불리는 사람들은 오랜 시간동안 아이폰에 너무 길들여져 왔다. 그리고, 아이폰에 대해 잊고 안드로이드의 메리트를 배우려면 최소 며칠, 혹은 몇 주는 걸린다.

여러분이 오랫동안 윈도우를 쓰던 사람을 갖다가 맥 앞에 앉히고 며칠 쓰게 한다고 생각해봐라. 아마 마우스 커서의 속도가 느리다던가, 아니면 창 닫는 버튼이 윈도우의 오른쪽 대신 왼쪽에 있다고 버튼 배치가 "유저친화적이지 않다"고 개콘 남보원의 박성호마냥 칭얼댄다. (나 어떡해, 어떡해!!!!) 맥을 메인 컴퓨터로 사용한 지 1~2주 정도 지나봐야 "하아아아아아~~~!!!!" 하면서 이러한 문제점을 극복하고 맥이 주는 이득을 배우면서 "아, 이래서 오바마가 맥 쓰는구나!!!" 한다. 그래, 여러분에게 안 맞을 수도 있겠다. 그건 뭐 어쩔 수 없는 것이지만, 여러분이 아예 메인 컴퓨터로 작정하고 써봐야 그 차이점을 알게 된다. 안드로이드도 마찬가지다.

나도 지난 몇 달 전 아이폰에서 안드로이드로 스위칭했기 때문에 그 기분을 안다. 내가 내 드로이드를 처음 쓰기 시작했을 때, 나는 처음에 무척이나 기뻤다: 화면은 짱이고 핸드폰 성능도 날아다닌다. 하지만 그런 느낌이 가라앉자, 의구심이 들기 시작했다. 쉽게 찾을 수 있을 옵션들을 찾기가 힘들었고, 있어야 할 메뉴가 보이지 않았다. 결론적으로, 아이폰을 쓰면서 배운 것들 - 이젠 거의 본능이 된 것들 - 이 안 먹히게 되자, 안드로이드는 나를 바보로 만들어버렸다. 

하지만 몇 주가 지나자, 무슨 계시가 온 기분이었다. 내가 원하는 옵션이 없으면, 아래에 있는 '메뉴' 버튼을 누르면 된다. 웹 브라우저나 어플리케이션에서 바로 뒤 화면으로 가야겠다고? 아래에 있는 '뒤로' 버튼을 클릭하면 된다. 어떤 면에서는, 이 버튼들이 늘 같은 곳에 있다는 이유 덕에 아이폰 스크린상의 버튼들보다 더 낫다. 게다가, 스크린 자체의 공간도 더 생긴다. 그 버튼들을 쓰는 게 이제 새로운 본능이 되버렸다. 하지만, 이것들이 내가 아이폰 대신 안드로이드를 선택한 이유라고 보기는 힘들다.

이제 내가 풀타임 안드로이드 유저가 된 이유를 설명하고자 한다. 넥서스 원의 지메일 앱은 아이폰의 기본 메일 클라이언트를 가뿐하게 뭉게버린다 - 이건 나만 알아차린 사실 또한 아니다. 이메일을 많이 쓰는 사람으로서, 이는 정말 거대한 차이점을 보인다. 구글 보이스 내장 또한 멋지다. 몇 개의 어플리케이션들을 동시에 돌릴 수 있는 능력 또한 새롭다. 위 세 가지만으로도 충분했다.

내가 만약 안드로이드를 며칠만 썼다면, 이 장점들은 적응이 되지 않는다는 사실에 덮여졌을 지도 모른다. 아니면, 안드로이드의 단점들 - 예를 들어, 다수의 어플리케이션을 동시에 업데이트하지 못한다는 사실이나 기본으로 딸려 오는 뮤직 플레이어가 완전 허당이라는 사실 - 에 고개를 절레절레 저으며 다시 아이폰으로 회항했을 수도 있다. 하지만 실제로 매일 폰을 쓰는 관점에서 봤을 때, 이러한 단점들은 안드로이드가 가져오는  생산성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다.

그게 정말로 내가 말하고자 하는 것은 이거다: 안드로이드를 처음으로 시도해보는 아이폰 유저들은 익숙하지 않은 것들, 혹은 좀만 적응하면 사라질 문제점에 대해 불평만 하는 모습을 보게 된다. 안드로이드가 아이폰만큼 예쁘지 않은 것은 사실이고, 안드로이드도 필요한 개선점이 있다. 하지만, 정말로 오랫동안 써보면서 안드로이드를 찬찬히 써보지 않는 한에는, 여러분은 아직 안드로이드가 할 수 있는 것들을 체험하지 못한 것이다.

[출처 - TechCrunch]
Posted by KudoKun

댓글을 달아 주세요

Kudo's Column2010. 1. 7. 18:34
(사진 출처: Gizmodo)

넥서스 원이 발표될 때, 세계의 유수 언론들은 진정한 구글폰의 등장이라며 난리가 났다. 하지만, 넥서스 원을 찬찬히 뜯어보면, 진실은 넥서스 원을 진정한 '구글'폰은 아니다. 많은 사람들이 구글이 '구글'폰을 만드는 게 아니라면서 넥서스 원을 내놓은 배경을 알고 싶어하는데, 진실은 이렇다.


'With Google'이라는 단어의 진실

안드로이드 플랫폼은 오픈 소스이기 때문에 누구나 갖다 쓸 수 있다. 안드로이드를 쓸 땐 구글에게 어떠한 라이센스비도 가지 않는다는 것이다. (그에 반해, 윈도 모바일을 쓰면 마이크로소프트에게 로열티를 지불해야 한다.)  하지만, 안드로이드폰 중에도 구글이 개발에 협조(?)를 한 폰들이 있다. Google Experience라는 수식어 붙는 이들은 'With Google'이라는 수식어가 붙는다. 이들은 제조사의 어떠한 스킨도 쓰이지 않은 안드로이드 OS를 쓴다. 


Canon | Canon EOS 20D | Normal program | Pattern | 1/30sec | F/5.6 | 0.00 EV | 50.0mm | ISO-400
Phase One | P 45 | Manual | 1/60sec | 0.00 EV | ISO-50
구글이 소프트웨어 개발에 참여한 폰들.
위로부터 HTC 드림 (T-Mobile G1), HTC 매직 (T-Mobile MyTouch 3G), 모토롤라 드로이드.
이들은 폰의 뒷면에 구글의 로고를 새기고 있다.

특히 이중 HTC 드림 같은 경우는 처음으로 안드로이드를 OS로 쓰는 폰이었던 데다가, 구글이 개발에 참여해서 구글폰의 칭호를 처음으로 얻었었다. 넥서스 원도 비슷하다고 볼 수도 있다. 넥서스 원의 경우, 하드웨어 제작 및 유통은 대만의 HTC가 맡고 있고, 서비스는 미국의 경우 T-Mobile (버라이즌도 봄에 합류 예정)이 하고 있다. 그럼 넥서스 원이 또다시 구글폰의 칭호를 얻는 이유는 무엇일까?


넥서스 원만의 새로운 판매방식

넥서스 원의 구매 페이지.

넥서스 원이 지금까지의 Google Experience 스마트폰과 다른 하나는 바로 판매 방식이다. 넥서스 원은 구글에서만 판매하며, 구글의 온라인 웹페이지에 들어가 주문할 수 있다. 심지어 주문할 때 뒤에 글을 레이저로 세공할 수도 있다. (가령, Kudo L's Nexus One이라든지) 이는 아이폰에도 없는 것이다.[각주:1] 또다른 차이점은 바로 언락이다. 넥서스 원은 T-Mobile과의 약정 외에도 언락된 일명 '생폰'으로 살 수도 있다. (이러한 생폰의 가격은 530달러) 이러한 고사양의 스마트폰으로서는 정말 파격적인 딜이 아닐 수가 없다. 비록 3G는 쓰지 못하더라도, 넥서스 원은 AT&T에서도 사용이 가능하며, 전세계에서 SIM 카드만 있다면 문제없이 쓸 수 있다. (국내는 망할 'IMEI 화이트리스트 정책' 때문에 개인인증을 먼저 받아야 하지만 말이다. 이런 슈레기 같은 ;;) 이러한 판매방식은 애초에 애플 스토어와 AT&T 스토어에서만 판매하는 파격적인 행보를 보였던 아이폰에서 한 단계 더 진화한 판매 정책이라 할 수 있다.


그래도 구글폰이라는 칭호에 제일 가까운 넥서스 원

구글폰의 존재에 대해서, 구글은 2009년말에 "존재하지 않는다"라고 했다. 그러고 나서 두 달이 채 되기도 전에, 넥서스 원이 나와버렸다. 무슨 일일까? 구글이 생각하기에, 넥서스 원은 구글폰이 아닌 것이다. 그리고, 내 생각이지만, 앞으로 영원히 구글폰이라는 것은 없을 것이다. 구글은 하드웨어 사업에는 뛰어들지 않고, 계속 제조사와 협력해 넥서스 원같은 폰들을 만들어낼 것이기 때문이다. 구글은 소프트웨어 회사이다. 아마 구글도 그 정도에 머무르고 싶을 것이다.

하지만, 넥서스 원은 구글폰이라는 칭호에는 꽤 근접하다. 구글의 새로운 판매방식, 새로운 안드로이드 2.1, 궁극의 성능, 그리고 완성된 구글 앱들의 연동성까지. 넥서스 원은 궁극의 안드로이드 익스피리언스를 제공한다.

그래서 언론은 넥서스 원을 진정한 구글폰이라 부르나 보다.
  1. 애플은 아이팟 전모델에는 레이저 세공을 지원하나, 아이폰만 지원하지 않는다. [본문으로]
Posted by KudoKu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좋은 글 잘 보았습니다.

    P.S : 댓글 비로그인 사용자에게도 접근을 허용해 주시면 좋을 듯 싶네요. 티스토리가 주 블로그가 아닌지라..

    2010.01.09 21: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쿠탱이

    타사 안드로이드에 구글서비스(구글메일, 구글맵, 마켓)를 올리면 "with Google"이라는 로고를 사용할수 있게 라이센스규약이 되어져있죠. 물론 무료죠. 이러한 구글서비스를 탑재하지 않으면 "With Google"을 사용할수없습니다.

    다만, 넥서스원은 "with Google"이라는 로고를 사용하지 않고 "Google"이라는 로고를 사용합니다. 구글폰이라고 불릴만하다고 봅니다.

    2010.04.25 08:40 [ ADDR : EDIT/ DEL : REPLY ]

Kudo's Column2010. 1. 6. 23:54
Canon | Canon EOS 40D | Normal program | Partial | 1/60sec | F/5.6 | -0.33 EV | 22.0mm | ISO-500
이 글은 Gizmodo의 <'Superphone is Arbitrary and Google Needs to Stop Using It.>이라는 글을 옮긴 것이다.

슈퍼폰이라. 만약 우리의 라이브블로그를 보지 않았다면, 이는 구글이 넥서스 원을 가리키면서 쓴 말이다. 하지만 왜?

너무나도 신경쓰여서 나는 구글에게 물어봐야 했다. 아니, 어떠한 인간이 스마트폰을 위한 새로운 단어를 만들어놓고 사람들이 쓰기를 바라는 거냐는 거다. 구글의 답변은 1GHz의 프로세서, 고용량 RAM, 구글 앱과 그리고 그들이 해낸 다양한 소프트웨어 혁신들이 넥서스 원을 보통의 스마트폰의 한 수 위로 만들기 때문이란다. 그리고 그 성능은 4~5년 전 쓰던 노트북과 비슷한 수준이라고 한다. 하지만... 진짜로? 슈퍼폰?

왜냐하면 생각해봐라. 몇 년만 지나면 이런 전화기들은 쿼드코어 처리장치에 Xbox 360 수준의 그래픽, 4G, 그리고 지금 2010년에 쓰는 노트북들의 해상도에 달할텐데 말이다. 그럼 그 때는 뭐라 부를 것인가? 슈퍼슈퍼폰? 말이 안되잖아.

상황을 더 악화시키는 것은 구글이 이 단어를 진지하게 생각한다는 것이다. 실제로 행사의 프레젠터 중 한 명은 "오늘의 슈퍼폰은 내일의 스마트폰이 될 것입니다"고 말했는데, 이는 슈퍼폰이 그저 하이엔드 스마트폰이라는 것에 불과하다. 따라서, 스마트폰이면 족하다. 나온 지 몇 년 됐다고 해서 스마트폰이라는 딱지를 박탈당하는 것은 아니다 - 하지만 이들의 논리에 따르면, 더이상 최신이 아니면 슈퍼폰이라는 딱지는 박탈당한다.

그러니까, 이 이름은 그냥 쓰레기통에 쳐박아 넣고 어느 다른 인간이 생각해낸 이름을 쓰자구, 응?

[출처 - Gizmodo]
Posted by KudoKun

댓글을 달아 주세요

Kudo's Column2010. 1. 6. 18:52
구글의 '슈퍼폰' 넥서스 원(기즈모도에서 이 단어에 대해 반감을 표한 적이 있는데, 이는 나중에 번역해서 올리겠다)이 오늘 구글 이벤트를 통해 공개됐다. 뭐, 공개라고 하자니, 지난 한달동안 폰의 존재 자체 (심지어 어떻게 생겼고 어떻게 동작하는지까지)를 알았었으니 원, 공개라 하기도 뭣하다. 엔가젯은 출시 하루전에 리뷰까지 올린 상황이었다. 이렇게 정신없는 공개 과정은 처음이다.

어찌됐든, 공개가 되긴 됐다. 그렇다면 이제 우리나라 국민으로서 큰 질문 하나: 출시될까? 나는 미국에서는 아이폰 3GS를 쓰고 있고, 불만없이 즐겨 쓰고 있다. 아이폰에 반감을 가지고 계신 분들이라면, 넥서스 원은 좋은 대안이 된다. 나 또한 넥서스 원을 써보려면 한국에서 써보고 싶은 입장이다. 이미 한국에는 아이폰이 2년 반의 우여곡절 끝에 출시되어 인기몰이를 하는 상황에서, 구글이라고 해서 못할 일이야 없다. 하지만, 문제점이 역시나 없지는 않다. 도대체 뭐가 문제점이길래?


구글만 팔 수 있다.

넥서스 원 구매 페이지.
한국에서 접속해서 '구매 불가'라는 메시지가 뜬다. 현재 넥서스 원은 미국, 홍콩, 싱가포르, 영국에서만 구매 가능하다.

넥서스 원을 출시하면서 구글은 흥미로운 판매 방법을 도입했다. 바로 구글 사이트에서만 파는 것이다. (http://google.com/phone) 이는 아이폰의 판매 방식(미국은 애플 스토어 및 AT&T 스토어에서만 판매 / 한국은 애플 프리미엄 리셀러와 SHOW 대리점에서 판매)을 한 단계 더 진화시킨 것이다. 제조사가 대만의 HTC인 넥서스 원은 현재로는 T-Mobile과의 2년 계약으로 179달러(약 20만원), 아니면 언락으로 529달러(약 60만원)에 구입할 수 있다. 이 모든 구매 과정이 다 구글 사이트에서 일어난다. 여기서 내가 발견할 수 있는 문제는 두 가지다.
  1. 판매 채널: 우리나라 핸드폰이 팔리는 시스템은 참 독특하다. 이 대리점이라는 개념. 물론 미국에서도 그렇기야 하지만, 미국은 한국보다 훨씬 쉽게 핸드폰을 살 수 있는 게 현실이다. 그래서 넥서스 원의 '구글 only' 판매 전략이 먹히는 것이다. 하지만 과연 이런 전략이 먹힐까? 궁금하다. (하긴, 아이폰도 나름 비슷하게 했는데 성공했으니...)
  2. 언락 폰: 나는 언락 폰이 좋다. 그 말은 미국이든 한국이든 문제 없이 그냥 SIM 카드만 바꿔끼면 된다는 것 아닌가. 유학생에게 그것만큼 최고인 게 어딨는가. 그런데, 한국의 이통사들은 언락 폰을 안 좋아한다. 통신사를 SIM만 갈아끼우는 것으로 쉽게 바꿀 수 있다는 점이 다들 마음에 안 드는 것이다. 구글이 이에 대한 해결책을 발견하지 않으면, 판매는 힘들 수도 있다.

'구글'폰이다.

아마 이건 출시의 문제가 아닌, 출시 후의 문제일 것이다. 출시 때부터 아이폰은 출시가 되지도 않았음에도 세간에 화제를 몰고 다녔다. 그것도 2년 반동안 꾸준히 뉴스에 오르내렸다. 하지만 넥서스 원은 어떤가? 지난 한달간 미국 언론에서 시끄럽게 떠들었건만, 우리나라는 기사 한두개가 오갈 뿐이었다. 그렇다. 인지도가 없는 것이다. 그게 넥서스 원의 가장 큰 걸림돌일 것이다. 아이폰같은 경우 특별한 마케팅 수단도 필요없이 20만 대를 팔아치웠지만, 넥서스 원은 그게 가능할 지 모르겠다. 구글 코리아가 마케팅에 많은 힘을 쏟아야 함은 물론이다.


하지만, 들어왔으면 좋겠다.

내가 위에 말한 것들은 넥서스 원이 국내 출시까지 넘어야 할 산들이다. 좀 횡설수설하긴 했지만 말이다. 하지만, 불가능한 것은 아니다. 모두가 불가능할 거라 했던 아이폰도 결국은 출시하지 않았는가. 넥서스 원도 언젠가는 출시할 거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 그렇다면, 언락으로 출시되면 더더욱 좋겠다. 필자의 바램이라면 넥서스 원이 국내에 언락폰의 새로운 문화를 정책시켰으면 하는 바램이다. 구글, 한국 통신시장의 쇄국정책에 겁내지 말고 죄다 뚫어라!

P.S 나 뭘 쓴거냐... ;;
Posted by KudoKu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