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do's Column2010. 1. 6. 23:54
Canon | Canon EOS 40D | Normal program | Partial | 1/60sec | F/5.6 | -0.33 EV | 22.0mm | ISO-500
이 글은 Gizmodo의 <'Superphone is Arbitrary and Google Needs to Stop Using It.>이라는 글을 옮긴 것이다.

슈퍼폰이라. 만약 우리의 라이브블로그를 보지 않았다면, 이는 구글이 넥서스 원을 가리키면서 쓴 말이다. 하지만 왜?

너무나도 신경쓰여서 나는 구글에게 물어봐야 했다. 아니, 어떠한 인간이 스마트폰을 위한 새로운 단어를 만들어놓고 사람들이 쓰기를 바라는 거냐는 거다. 구글의 답변은 1GHz의 프로세서, 고용량 RAM, 구글 앱과 그리고 그들이 해낸 다양한 소프트웨어 혁신들이 넥서스 원을 보통의 스마트폰의 한 수 위로 만들기 때문이란다. 그리고 그 성능은 4~5년 전 쓰던 노트북과 비슷한 수준이라고 한다. 하지만... 진짜로? 슈퍼폰?

왜냐하면 생각해봐라. 몇 년만 지나면 이런 전화기들은 쿼드코어 처리장치에 Xbox 360 수준의 그래픽, 4G, 그리고 지금 2010년에 쓰는 노트북들의 해상도에 달할텐데 말이다. 그럼 그 때는 뭐라 부를 것인가? 슈퍼슈퍼폰? 말이 안되잖아.

상황을 더 악화시키는 것은 구글이 이 단어를 진지하게 생각한다는 것이다. 실제로 행사의 프레젠터 중 한 명은 "오늘의 슈퍼폰은 내일의 스마트폰이 될 것입니다"고 말했는데, 이는 슈퍼폰이 그저 하이엔드 스마트폰이라는 것에 불과하다. 따라서, 스마트폰이면 족하다. 나온 지 몇 년 됐다고 해서 스마트폰이라는 딱지를 박탈당하는 것은 아니다 - 하지만 이들의 논리에 따르면, 더이상 최신이 아니면 슈퍼폰이라는 딱지는 박탈당한다.

그러니까, 이 이름은 그냥 쓰레기통에 쳐박아 넣고 어느 다른 인간이 생각해낸 이름을 쓰자구, 응?

[출처 - Gizmodo]
Posted by KudoKu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