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ple Story/WWDC 20082008. 6. 10. 22:44

제목이 약간 자극적이었다면 사과드린다. 닥터피쉬의 히트송 중 하나라... (뭐니.. ;;)

음... 3G 아이폰, 나왔다. 하지만 월드와이드 출시 일정중에 우리나라는 없다.

하지만, 3G 아이폰을 보기 전에, 아이폰에 관한 다른 것들부터 살펴보자. (키노트의 타임라인 순)


1. iPhone 2.0 Update

이는 3월에 발표된 것과 그리 다르지는 않다. 아이폰을 위한 대기업 기능들과, SDK를 이용한 ‘아주'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발표되었다. 이들은 모두 아이폰의 어플 스토어 App Store가 발표될 때 같이 발표될 예정이고, 대부분 공짜로 다운받을 수 있다.

그리고, 애플은 메신저 프로그램 등을 위한 ‘Push Notification Service’를 발표하였다. 이는 프로그램이 꺼질 경우, 해당 아이폰이 애플 서버와 연결되어 그 프로그램을 돌리는 서드 파티에서 오는 새로운 정보를 애플 서버에 보내면, 애플 서버에서 해당 아이폰에게 그 정보를 전달해서 알려주는 방식이다. 이는 아이폰의 CPU 점유율을 잡아먹지 않는 좋은 방법이다.


SDK는 다운로드 25만건을 돌파했다.

또한, 2.0에서는 iWork 문서 지원, 연락처 검색, 공학 계산기, 메시지 한꺼번에 지우기, 유해 컨텐츠 차단(청소년은 별로 안 좋아할 거라고...), 그리고 다국어 지원 등을 탑재한다. 이에는 한국어도 포함된다.

맨 마지막에 보이는 한국어.

2.0 업데이트는 7월 초에 릴리즈될 예정이며, 아이폰 사용자는 무료, 아이팟 터치는 9.95달러에 업그레이드가 가능하다. (그래도 1.1.3보단 싸다. 그게 어딘가.)

이제 프로그램을 배포하는 방법이 3가지로 늘어나, 기존 어플 스토어 외에 대기업용 인트라넷 업로드, 또는 애드혹 연결로도 배포가 가능하다. (이는 다른 사람들에게 어플을 배포하기 싫은 경우에 사용할 수 있다.)


2. 2세대 아이폰 (일명 ‘아이폰 3G’)

이달 29일은 아이폰의 첫돌이다.

아이폰은 현재까지 600만 대의 판매고를 올렸다. (1,000만대는 역시 조금 무리였나 보다.)
이제, 애플은 아이폰을 다음 세대로 올린다. 바로 이것이...

 
2세대 아이폰, ‘아이폰 3G’


앞면은 거의 똑같지만,


옆면은 좀 더 유선형으로 처리됐다.
아이리버 따라가나? (으이그...)


 

뒷면은 유광 플라스틱으로 처리. (알루미늄보단 아무래도 단가가 싼가 보다.)
16GB 버전은 흰색도 나온다. 거 지문 인식기겠네.


소프트웨어는 내부적으로 1세대와 같다. 하지만, 3G를 채택한 아이폰 3G는 기존 에지(2G)에 비해 웹서핑 기준 2.4배, 이메일 첨부파일 기준 3.6배 정도 빨라졌다. (아직 와이파이보단 약간 느리나 거의 근접.) 또한, 휴대폰 신호 전송탑과 무선 인터넷 핫스팟으로 위치를 찾던 기존 방식 외에도, GPS 센서를 내장, 이 세 가지 방법을 통해 위치를 찾고, 또한 현재 위치를 실시간으로 업데이트해준다. (이젠 정말 네비게이션으로 유용할 듯.)

하지만, 이러면서도 희생하지 않은 것이 있으니, 바로 배터리 시간. 대기 시간 최대 300시간, 3G 통화 5시간, 동영상 7시간, 음악 24시간 등은 여전히 꽤 강한 스펙이다.

아이폰 3G는 예전과 같이 8/16GB로 나오며, 가격은 각각 199달러/299달러로 대폭 낮췄다. 5월 27일 이전에 1세대 아이폰을 구입한 사람은 기존 기기를 보내면 바로 아이폰 3G로 교체가 가능하다. (돈을 돌려줄 지는 모르겠다만.)

또한, 아이폰 3G는 올해 내로 총 70개국에서 판매될 예정이며, 이중 미국을 포함한 22개국에서는 7월 11일부터 판매를 시작한다. 아이폰 3G가 판매되는 나라는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는데, 보시다시피, 한국은 없다. 결국 위피 문제가 발목을 잡은 것으로 보인다.

Posted by KudoKu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