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증샷이 아직 컴퓨터에 안 옮겨져서 그냥 공식 이미지로...
인증샷은 다음 기회에...

오늘 시작이다. 바로 내가 그간 열심히 준비했지만, 당연한 이유로 하지 못했던 아이폰 3GS 롱텀 테스트의 시작이다. 오늘 아침에 AT&T 스토어를 찾아가 아이폰 3GS 32GB 화이트를 업어왔다. 비록 SSN (Social Security Number, 우리나라로 치면 주민등록번호)이 없는 바람에 좀 거금이 들긴 했지만 (기기값과 SSN 없이 개통할 때 드는 500달러는 내가 직접 내기로 했다), 아침에 사고 오늘 스케쥴을 소화하는 바람에 박스를 열어보고 싶어 죽는 줄 알았다.

개통과정 자체는 꽤나 간단했다. 일단, 전에 쓰던 버라이즌 전화가 Prepaid였던 관계로 번호이동은 불가능했고, 그래서 새 번호를 따로 받았다. (사실... 그래서 예전에 쓰던 핸드폰도 아직은 살아있다) 그러고는 직원이 어디론가로 전화를 걸고, 아이폰을 컴퓨터에 연결하니, 개통은 완료되었다. (그렇다. AT&T 스토어에서는 뜯어서 개통을 해야 한다. 하지만, 최대한 패키지가 손상되지 않도록 노력해주는 성실감은 있었다.)

일단, 숙소에 돌아와서, 아이폰 등록 등의 과정을 마치고 (이 글을 쓰는 지금, 애플케어 등록을 안했다는 걸 깨달았다), 동기화를 해보고, 1시간동안이나 전화통화를 한 지금, 약간의 소감을 말해보고자 한다.

  • 역시 AT&T는 통화품질에서는 약간 허당이다. 3G 데이터망이 가끔씩 약간 허덕이고, 가끔씩 소리가 안 들리곤 하더라. (아니면 내가 귀를 잘못 갖다댔나... ;;)
  • 전화중 멀티태스킹은 잘 된다. 다만, 동영상 녹화는 막는다. 아무래도 통화소리가 동영상에 들어가면 안되니... (그나저나, 누가 통화 중간에 동영상을 녹화하니?)
  • 정말 빠르다. 모든 면에서. 심지어 동기화 속도마저도 빠르다. 내 아이팟 터치과 스피드 비교는 동영상이든 수치상이로든 나중에 올리도록 하겠지만, 3GS 한 번 써보면 예전 기기를 보며 "내가 이렇게 느려터진 기기를 쓰고 있었나..." 싶을 거다.
  • 전면 스크린에 입힌 기름방지 코팅 역시 잘 작동한다(?). 1시간동안이나 통화한 후에도 몇 번 쓱싹쓱싹 닦아주니 깨끗해졌다.
  • 만약 예전에 아이팟 터치를 쓰고 있었다면, 거기의 백업을 이용해 아이폰으로 데이터를 이동시킬 수 있고, 심지어 예전 동기화 데이터도 모두 불러온다. 단, 이름은 바꿀 것. 만약 아이팟 터치라는 이름이 들어가 있으면 그게 그대로 된다. 내 아이폰도 '아이팟 터치'였음... ;;
아이폰 메타 블로그 iAppBox 공동필진이자, 고등학생 시절 많은 사람들의 아이폰 문제를 도와줬던 나지만, 이 3GS는 내 첫 아이폰이다. 아무리 아이폰에 대해서 많이 알았어도, 이제 아이폰 지식의 중요한 부분을 채워보고자 한다: 바로 실제로 사용하는 것이다. 재밌을 거다. 아마도.

Posted by KudoKu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