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S's story2008.06.24 15:21

2008년 5월 6일. 드디어 대망의 날이었다. 뭔가가 잘못됐든 말든 그대로 밀고 나가야 하는 날이다. 한국인이 활약한 International Day, 어떻게 됐을까?

1. 사회

정말 저 위에 올라가면 긴장이고 뭐고 없다.


안 올리려 했는데, 나름 또 공평하게 내 굴욕샷도 올려야 할 거 같아서...
(안 그랬다간 욕 먹는다.)

얘도 사회봤으니까 올려야지.
안 올리면 불공평하잖아?

- 키노트는 내가 International Day 사상 처음으로 도입한 것으로, 당초 바랬던 것보다 분량이 훨씬 적어졌다. 하지만, 본전은 뽑았으니 됐다. (참 이기적이지...)

- 셋업은 맥북 프로 + 프로젝터를 관객석 중간에 배치해 애플 리모트를 이용한 조정이 용이하게 했으며, 거기가 애플 리모트의 한계 거리였기에 맥북 프로를 내가 얘기하는 쪽으로 돌리지 않으면 리모트가 먹히질 않았다. (연습을 했으니 망정이지...)

- 키노트는 약 한 달 간 준비하였으며, 일주일 동안 혼자 연습했다. (누가 보면 쌩쇼였을 수도...)

- 키노트의 여러 부분은 '스티브노트' (스티브 잡스가 애플 이벤트에서 하는 연설의 키노트)를 참조했다. 그래서 텍스트보단 비주얼이 많았다.

- 키노트 부분은 내가 담당했지만, 스크린이 올라간 이후론 란스가 담당했다.


2. 음악

쟨 카메라만 들이대면... (저 때는 내가 키노트 중이었다.)


클로즈업 너무 했나...?


사진작가(참고로 난 아니다)는 나름 연출샷이었는데, 정작 본인은 싫어하는 사진.
(자신이 누군지는 알 거다...)





Posted by KudoKun